무성애자는 성적끌림을 느끼지 않는 사람입니다. 무성애는 다른 성지향성에 비해 가시화가 덜 되어있습니다. 아직 무성애가 어떠한 성지향인지 잘 모르는 사람이 많고 무성애 스펙트럼의 다양한 지향성도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퀴어 사회에서도 무성애자로서 활동하는 활동가의 수는 얼마 없고 국내에 무성애와 관련된 컨텐츠도 부족한 실정입니다.

 

무성애 가시화 주간(AAW, Asexual awearness week)은 이렇게 비가시화 되어있는 무성애를 집중적으로 가시화시키기 위해 지정된 주간입니다. 2015년에는 10월 19~25일에 진행되었고 올해는 10월 23~29일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행성인 웹진팀 케이는 무성애 가시화 주간에 발맞춰 특히나 가시화 되어있지 않은 무성애 스펙트럼의 정체성에 대한 기획을 준비하였습니다.

 

케이(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기획팀)

 


무성애 스펙트럼에는 반성애(Demisexual)이라는 정체성이 있습니다. 반성애자는 깊은 정서적인 유대감을 형성한 상대에 한해서 성적끌림을 느끼는 사람을 말합니다. 반성애는 매우 한정된 대상에게 성적끌림을 느낀다는 점에서 무성애 스펙트럼에 속합니다. “Demi”는 반이라는 뜻이지만 지향성과 관련된 단어의 앞쪽에 붙어서 사용될 때에는 “깊은 정서적인 유대감을 형성한 사람에게 해당하는”이라는 의미로 사용됩니다. 반성애자는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지 않은 대상에게는 일절 성적끌림을 느끼지 않는다는 점이 특징적입니다. 이와 대비되는 유성애자의 특징은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지 않는 대상에게도 성적끌림을 느끼는 때가 있다는 점입니다.
 
반성애자로 정체화하고 있는 케이가 셀프인터뷰를 통해 반성애자 당사자의 이야기와 비가시화 문제에 대해서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반성애자(Demisexual) 프라이드 깃발!


 
어떻게 반성애자로 정체화하게 되었나요?
 
저는 반성애자로 정체화하기 전, 경험도 적고 다양한 단어와 표현을 잘 알지 못할 때는 무성애자라고 정체화하고 있었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어떤 사람에게도 성적끌림을 느껴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반성애자라고 정체화하기 전에 몇 차례의 연애관계를 형성하기도 하였지만 그때에도 파트너에게 성적끌림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유래없이 강한 유대관계가 형성한 적이 있습니다. 인생을 쭉 함께하는 꿈을 꾸게 만드는 사람이었고 그 사람과 있으면 제가 온전히 저로서 있을 수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그 사람에게 성적끌림으로 생각되는 느낌을 느껴보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그 느낌이 굉장히 이질적이고 낯선 느낌이었기 때문에 성적끌림이라고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이후 그 이질적인 느낌에 대해서 여러 유성애자들의 경험을 들어보게 되었고 완전히 부합하지는 않지만 성적끌림에 가까운 것 같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습니다.  반성애자라고 정체화하게 되었습니다.
 
 
 
반성애는 어느 정도나 가시화 되어있나요?
 
기본적으로 다른 지향성에 비해서 무성애가 가시화가 덜 되어있어요. 무성애는 모르는데 반성애를 아는 경우는 거의 못본 것 같아요. 무성애를 아는 사람보다 반성애를 아는 사람은 더더욱 적죠. 그나마 무성애 사회 내에서는 꽤나 가시화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무성애 스펙트럼에서는 가장 가시화 되어있는 유형이 아닐까 생각해요. 무성애에 관심을 갖고 찾아보신 분들 중에서는 반성애를 들어봤다고 하시는 분들도 꽤 봤습니다.
 
그나마 무성애는 최근 들어 가시화가 되어가는 추세라서 반성애도 덩달아 가시화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무성애를 가시화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반성애와 관련된 내용도 포함이 되었고, 나름의 성과가 보이고 말이에요. 그럼에도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그런 분들 중에서도 반성애가 어떤 지향성인지 확실하게 아시는 분은 적었던 것 같아요. 특히나 회색무성애와 반성애를 헷갈려 하시는 분이 많았고요.
 
 
 
가시화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겪게 되는 일들이나 어려움이 있나요?
 
어려움은 커밍아웃을 할 때 주로 느끼는 것 같아요. 지금은 여러 노력을 통해서 많이 나아졌지만 매번 저를 소개할 때 반성애에 대해서 설명을 해야하거든요. 저는 이게 무성애부터도 가시화 되어있지 않아서 그런 것이라 생각해요. 그래서 대개의 경우는 반성애자로 정체화한다고 말하지 않고 그냥 무성애자라고 정체화한다고 말하기도 해요. 특히나 무성애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은 곳에서는 말이죠.
 
기시화가 덜 되어있기 때문에 정보가 부족해서 그런지 반성애와 회색무성애를 혼동하는 경우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반성애와 회색무성애는 초기에 혼용되었던 때도 있었고 고찰을 해보지 않으면 서로 충분히 헷갈릴 수 있는 정체성인 것은 사실이니까요. 반성애는 초기에 회색무성애와 비슷한 뜻으로 함께 사용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성적끌림을 적게 느끼는 사람을 뜻하기 위한 단어로 사용되었죠. 그러나 이후 회색무성애는 성적끌림을 느끼는 빈도 혹은 강도가 약하다는 의미로 정착되고 반성애는 성적끌림을 느끼는 대상이 강한 유대감을 느낀 대상에 한정된다는 의미로 정착되었습니다.
 
저는 조금 쉽게 둘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서 저는 회색과 점박이의 비유를 들고는 해요. 무성애를 상징하는 색은 검은색, 유성애를 상징하는 색은 흰색이에요. 이때 회색무성애를 성적끌림을 느끼는 빈도나 강도가 딱 유성애와 무성애의 사이쯤 된다는 의미로 회색으로 비유합니다. 그리고 반성애를 강한 유대감을 느낀 대상에게 성적끌림을 느낀다는 점에서 배경이 검은색이고 그 위에 하얀 점이 찍혀있는 점박이 강아지로 비유하는 것이죠.
 
유성애 중심적인 편견으로 가득 찬 사람을 만난 때에 굉장히 화가 나는 경험을 한 적이 있어요. 언젠가 제가 무성애자라고 커밍아웃 했던 친구에게 다시금 반성애자라고 정체화하게 된 이야기를 했더니 “역시 경험을 해보니 알게 되잖아.”같은 말을 하더라고요. 이 말을 듣고 충격도 받았고 정말 많은 생각들이 들었어요. 에이포빅한 발언 중에 “경험을 해보면 알게 된다.”와 같은 발언이 생각나면서 까딱 잘못하면 무성애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강화하는 꼴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이후로는 반성애자로 정체화하고 있으면서도 다른 곳에서 쉽게 반성애자라고 커밍아웃하지 않게 되었죠.
 
참 아이러니 하게도 무성애나 그 스펙트럼은 ‘성적끌림’이라는 유성애 중심적인 개념을 이용해 정의가 되기 때문에 정확하게 정체화한다는 것이 매우 어려워요.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무성애 스펙트럼에서 많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고 확신을 가지고 정체화하기도 매우 어렵죠.
 
 
 
가시화 된다면 어떤 것이 달라질까요?
 
무성애자로 정체화하는 분들 중에서 스스로를 지나치게 무성애자라는 틀에 가두는 듯이 보였던 경우가 있었어요. 하지만 무성애자로 정체화 하였더라도 얼마든지 성적끌림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거든요. 적은 빈도 또는 약한 강도로 느꼈기에 미처 그것이 성적끌림인지 몰랐을 수도 있고, 어떤 사람과 강한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성적끌림을 느끼는 경험을 할 수도 있죠. 간혹 큰 혼란을 겪으면서 본인이 더이상 무성애자가 아닌 것인지 고민을 하시는 분도 있었어요. 반성애가 가시화되면 반성애자로 정체화하는 경험도 많이 공유해서 무성애에도 다양한 스펙트럼이 있다고 알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또 반성애자 혹은 무성애 스펙트럼의 성지향성으로 정체화하시는 분들이 많아지지 않을까 해봐요. 무성애 성향을 갖고 있는데 무성애 개념을 잘 알지 못해서 정체화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물론 정체화는 스스로 해야하는 것이며 무성애 성향을 갖는다고 모두 무성애자로 정체화 해야 하는 것도 아니지만, 정체화 고민 중에 있는 사람에게 조금 더 많은 선택지와 조금 더 넓은 시야를 갖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네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