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22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고(故)육우당 10주기 추모주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특히, 동성애혐오 세력에 의해 차별금지법안들이 철회되고, 군형법에 동성애 처벌을 명시하려는 시도가 벌어진 상황에서 고(故)육우당 10주기 추모주간은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에 맞서 행동하는 중요한 결집점이 되었습니다.

 


추모주간은 학생인권조례 무력화시도 반대 기자회견으로 시작됐습니다. 청소년 성소수자의 존재와 목소리를 드러내고 문용린 교육감에게 성소수자 학생 인권 보장을 촉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인권친화적학교+너머, 무지개행동이 추모위원회와 함께 기자회견을 공동주최했고 교사, 학부모가 연대발언을 해주시기도 했습니다.

 

4월 25일 정동 프란체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추모기도회는 차세기연, 한기연, 천주교인권위원회가 함께 주관해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기독인들의 목소리를 드러냈습니다. 이 자리를 통해 우리는 육우당뿐 아니라 차별과 혐오 속에 먼저 세상을 떠난 성소수자들을 추모했습니다.

 


4월 27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는 청소년 성소수자 인권캠페인과 추모문화제가 열렸습니다. 오후 세 시부터 밤 열 시까지 이어진 활동에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셨고 활력이 넘쳤습니다. 청소년 성소수자 캠페인을 통해서는 시민들의 우호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추모문화제에는 200여 명이 참여해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 혐오 중단을 외쳤습니다. 문화제에는 많은 기독인들, 청소년들이 함께했습니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고동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 박경석, 서울시의원 윤명화, 섬돌향린교회 목사 임보라 님이 연대 발언을 통해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확대를 보여주었습니다. 또 청소년 성소수자 3인이 당당하게 무대에 올라 청소년 성소수자의 존재와 인권을 인정하라고 외쳤습니다.

 

언론의 관심도 높아 1주일간 한겨레, 경향을 비롯한 여러 매체에 20개가 넘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지난 한 주는 육우당이 우리에게 남겨준 선물과도 같았습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그의 바람대로 그를 애도하는 것을 넘어 즐겁고 힘차게 혐오와 차별에 맞서 싸울 것입니다.

 

추모주간을 준비하는 데 후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봄꽃(단체 34개, 개인 214명)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 없는 그 날까지 계속 함께합시다. 


故육우당 10주기 추모위원회 기획단, 동성애자인권연대 드림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