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성인회원2

연대할 수 있는 일 - '장애인권리예산 인수위 답변 촉구 1차 삭발 투쟁' 참여 후기와 회원 인터뷰 은결, 흥준(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질문 및 정리: 남웅 (행성인 미디어TF) 지난주 '장애인권리예산 인수위 답변 촉구 1차 삭발 투쟁' 에 행성인이 함께 참여했다. 이른 아침에 진행한지라 회원들의 참여를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참여하고 싶다는 회원들의 문의가 있었다. 최근 가입한 이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반갑고 신기한 마음에 후기를 요청하면서도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안녕하세요,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흥준: 안녕하세요, 흥준입니다. 정치학과 인류학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은결: 안녕하세요, 은결이라고 합니다. 저도 학생입니다! Q. 두 분은 행성인에 가입하고 활동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있어요. 어떤 계기로 행성인이 되셨나요? 흥준: 가장 직접적인 이.. 2022. 4. 3.
2016년, 행성인과 함께 한 첫 1년간의 무지갯빛 잔상 퐁퐁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첫눈이 내렸다. 공교롭게도 150만의 촛불이 모인 그 날이었다. 첫눈을 보고 있노라면 한 해의 끝이 보인다고 했던가. 수많은 촛불의 불빛들처럼 따스하게 날 감싸는 눈송이의 향기가 지난 1년의 잔상과 함께 맴돈다. 내가 ‘행동하는성소수자 인권연대(이하 행성인)’에 회원으로 들어온 지는 이제 8개월쯤 되었다. 심지어 도중에 한달 간은 육군훈련소를 다녀왔으니, 행성인과 함께한 시간이 그리 긴 편은 아닌 듯 보인다. 그럼에도 나는 지금까지의 모든 순간들 중,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그 시간 동안 어느 때보다 알차고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고 확언할 수 있다. 행성인과 함께하면서, 나는 성소수자로서 모습을 드러냈고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속하게 됐으며 마침내 잃어버렸던 프라이드를 되찾았기.. 2016. 1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