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단(동성애자인권연대 웹진기획팀)






모든 게이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내가 만난 많은 게이들은 스스로를 여성화시켜 지칭한다. 트랜스가 아닌 시스젠더 게이임에도 섹스 포지션에 관계없이 자신뿐 아니라 친밀한 상대방을 ‘벅찬 년’, ‘웃기는 년’, ‘보갈 년’이라고 부른다. 그럴 때마다 시스젠더 레즈비언으로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 말을 들었을 때,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 그 말들은 언어 사용에 있어서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경우에 해당하는지 구분이 되지 않았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 지 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불쾌하거나 당혹스러운 경우도 있었고 함께 깔깔거리며 웃을 때도 있었다. 그러면서도 답답했던 것 같다. 그래서 여성의 날을 맞아 준비한 특집호에서 게이들의 대화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여성화자적 언어 사용에 대해 생각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내가 들어본 적 있는 언어 사용에 한해서 말이다.


대부분의 경우, 게이들의 여성화자적 언어사용은 자기 희화화의 성격을 띤다. 자기 희화화란 자신의 외모나 성격, 또는 자신이 겪은 사건이 의도적으로 우스꽝스럽게 묘사되거나 풍자되도록 만드는 것이다. 풍자는 다른 것에 빗대어 비웃으면서 폭로하고 공격하는 것인데, 왜 게이들은 자신들을 여성에 빗대어 표현하게 된 것일까? 


흔히 듣는 가설은 사회적으로 남성보다 낮은 지위에 있는 여성과 게이 자신의 지위를 동질화 시켜 생각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애교처럼 들리는 여러 종류의 ‘~년’은 물론이거니와 성매매 여성을 낮게 보고 이르는 말인 ‘갈보’에서 변화된 ‘보갈년’의 사용은 그렇게 ‘퀴어(Queer)’가 동성애자 자신을 지칭하게 된 것 같은 역사를 품고 있을 수도 있다. 퀴어(Queer)는 ‘이상한, 괴상한’을 의미하는 단어로, 이성애자들이 동성애자를 얕잡아보며 부르는 말이었다. 그러나 ‘정상적 기준’에 의문을 제기하며 우리 자신을 이상한 사람, 퀴어라고 적극적으로 수용한 것이다. 게이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자신이 ‘여자’같다며 놀림을 받았다는 말을 자주 들을 수 있다. 그런 배경을 놓고 보면, 어쩌면 비슷한 맥락의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도 있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순간적으로 불쾌감이 들었을까? 두 가지 이유를 생각해보았다. 첫째는 남성이 발화했기 때문이다. 게이라도 남성으로서 교육받고 자연스럽게 남성으로서의 지위를 누려온 사람들이 여성비하적인 언어를 발화한 것이다. 둘째로 우스꽝스럽게 여겨지는 지위에 나 자신이 놓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희화화되어 유머를 위해 빗대어지는 대상이 내 정체성에 해당되는 것이 불쾌했기 때문이다. 비장애인 이성애자 사이에서 서로를 농담처럼 ‘호모’나 ‘애자’라고 부른다고 할 때, 동성애자들과 장애인이 불쾌감을 느끼듯이 말이다. 하지만, 불쾌감으로만 끝나지 않고 답답했던 것은 실제로 그들이 여성만큼이나 차별받고 있음을 알기 때문이다. 그리고 커뮤니티 문화에 정치적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 소위 먹물이 들어, 옳고 그름의 문제로만 현상을 바라보려고 하기 때문인가 싶어 망설여졌기 때문이다. 


글이 마무리로 향하고 있는데도, 역시 어떻게 결론을 내어야 할 지 조심스럽다. 되도록 사용을 자제하는 것을 부탁하는 것으로 마무리 지어야 할 지, 그럴 자격이 있는 것인지도 잘 모르겠다. 웅에게 같은 기획으로 글을 의뢰했는데, 웅의 결론이 궁금할 뿐이다. 화두는 던져놓고 무책임하게 마무리하는 것 같지만, 평소 같은 생각을 한 적이 있는 분이라면 댓글로 의견을 들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진구
    2014.04.03 20:44 신고 [Edit/Del] [Reply]
    "불쾌감으로만 끝나지 않고 답답했던 것은 실제로 그들이 여성만큼이나 차별받고 있음을 알기 때문이다." 이 부분이 격하게 공감 되네요! 불쾌까지 느낀적은 없지만, 답답해지는 그 마음!
  2. 모리
    2014.04.04 00:11 신고 [Edit/Del] [Reply]
    게이들이 어릴때부터 느껴온 혐오가 여성성 혐오라고 보고, 여성성 혐오를 여성 혐오와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면(물론 다른 면이 더 클지도 모르지만), 그리고 억압이 소수자의 정체성을 형성한다고 하면 게이도 여성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하지만, 겉으로 보기에, 그리고 주민등록상 남성인 사람들이 여성이 받는 억압을 다 받고 있는건 분명 아니기에 완전히 같다고 할 순 없겠죠. 물론 게이들은 여기에 더해 에이즈에 대한 낙인 등등등을 더 받고 있긴 하지만 글쎄요........................ 너무 어려운 문제.. 확실히 게이들에게 "애자"나 "병신"같은 욕과 "-년"은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자기비하적인 욕은 해도 되는 것인가?라는 문제가 여전히 남지만.
    댓글을 써놓고도 무슨 말을 하고 있는건지 모르겠네요ㅜㅜ 기획한다고 고생했겠어요!
  3. 헬레네
    2015.01.13 23:42 신고 [Edit/Del] [Reply]
    깊이 공감합니다. 게이문화를 바라보는 여성으로서 항상 느낄수밖에 없는 마음한편의 불쾌감.....또한 답답함....
  4. 스톤
    2016.03.15 01:03 신고 [Edit/Del] [Reply]
    "답답하다"라는 말만큼 이 상황을 제대로 표현하는 말이 없는거 같네요. 저 문장이 제일 와닿았어요
  5. 2016.09.30 00:42 신고 [Edit/Del] [Reply]
    아니요. 그냥 불쾌하고, 그런 단어가 쓰여야 하는 맥락도 이해가 안되며 이해를 해야 할 필요도 못 느낍니다. 불쾌하면 따지는 게 맞고 불쾌해하면 쓰지 않는 게 맞잖아요. 자기 희화화? 저는 그 말이 너무 우스워요ㅋㅋㅋ 자기를 풍자하는 거면 애먼 여성 머리채 끌고 오는 게 정당해져요?
  6. 2017.03.09 20:28 신고 [Edit/Del] [Reply]
    이런거 보고 프로불편러라 하는구나...
  7. 벅찬년
    2017.04.11 08:45 신고 [Edit/Del] [Reply]
    진짜 ㅋㅋㅋ 뭐든 여혐이지?
    남자가 여자같으니까 놀림받는거고
    여자가 남자같으니까 놀림받은거임 ^^
    레즈들아 정신좀 차려
  8. 하..
    2017.04.12 09:33 신고 [Edit/Del] [Reply]
    남자가 여자같으니까 놀림받고, 여자가 남자같으니까 놀림받는다는 조건자체가 잘못되었다고 보는데요.
    남성성/여성성은 사회가 정의한 하나의 기준일 뿐더러 그것에 맞지 않는다고 손가락질 받고 욕을먹어야하는 이유는 아닙니다.
    오히려 게이들이 년이라는 말을 쓰는것은 성을 이분법화하는 사회를 비판적으로 보고 나는 남성이지만 현재 내가 가지고있는 무엇인가가 사회가 정의내리는 여성성이라면 난 놈이건 년이건 될수있다라는 의미로 사용하는것 같습니다.
    (성별이분법으로 인해 게이들은 자신이 가진 여성성이 잘못된 것, 나쁜 것으로 배우고 자랐으니까 말이죠.)
    애초에 인칭대명사이기도 하고 욕인 단어가 성별 이분법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 잘못된것이 아닌가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번외로, 애자/병신은 장애인 비하발언으로 자제를 해야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