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와 성소수자 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