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웅(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운영위원장)

 

 

 

 

※ 편집자 주 - 본 글은 <성소수자 배제하는 대전시 성평등 기본 조례 개악 저지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남웅 운영위원장의 연대발언문 전문입니다.

'[스케치] 대전시 성평등 조례 개악 저지 집중행동의 날' 기사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

 

어제였죠. 마침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라는 프로그램에서는 동성애를 주제로 방송이 나왔습니다. 보셨나요? 인상적인 부분은 사람들에게 방송을 보여주고 나니 이들의 인식이 처음 보인 반응보다 동성애에 우호적인 방향으로 바뀌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동성애라는 단어 하나로 찬반을 이야기하는 것보다 우리의 얼굴이, 우리의 구체적인 이야기들이 더 큰 힘을 낼 수 있다는 걸 새삼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나왔습니다. 여기, 대전의 성소수자들이 시민으로서 자신의 존재를 호소하고 인권을 요구하기 위해 나왔습니다.

 

대전시가 제정한 성평등조례는 이성애 중심적인 규범에 숨죽여온 인권을, 성별이분법의 제도와 권력에 가려졌던 존재들을 시민으로 인정하여 차별과 폭력으로부터 보호하고 지지하겠다는 지자체의 당연한 선택입니다. 이를 차별선동세력이 반대한다고, 여성가족부가 간섭한다고 지레 입장을 바꿔 해당항목들을 삭제하고 수정하는 태도는 시민의 안전과 권리에 대한 책임을 방기하겠다는 선언이나 다름 없습니다. 규범에 여과되는 이들만을 시민으로 인정하고 그 외의 존재들은 걸러내겠다는 폭력을 실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성소수자는 합의와 거래의 대상이 아닙니다. 인권의 옵션으로 선택가능한 대상은 더더욱 아닙니다. 성소수자의 인권은 어떤 정치적 계산과 당리당략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항목이 아닙니다. 대전시는 성평등조례 수정을 철회하십시오! 성소수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십시오!

 

기억하십니까? 지난 겨울 성소수자들은 서울시인권헌장을 폐기했던 서울시를 규탄하며 시청 로비를 점거했습니다. 현재 성소수자가 점거하는 오늘의 공공 공간들은 지금의 정치가 어디를 바라보고 있는지, 어떤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누구의 발자국을 삭제하는지를 시험하고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여기, 성소수자들이 대전시청 시의회에 왔습니다. 대전시의 인권이 여기 있습니다.

 

오늘 나온 대전의 성소수자들,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고 함께하고자 대전을 찾은 우리들은 잠시 판단력을 상실한 시정을 바로잡기 위해 오늘 하루의 수고를 기꺼이 감수합니다. 오늘 이 자리는 대전에서 숨쉬고 사랑하는 성소수자들, 차별과 편견, 그리고 혐오와 폭력을 이겨내며 하루하루 살아가고있는 우리의 공적인 존재를 알리는 투쟁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일 것입니다.

 

며칠 전 성평등조례가 나오고 오늘 이자리가 만들어지면서 대전에 거주하는 행성인 회원들은 자신들이 해야할 것들을 물어왔습이다. 이는 오늘의 농성이 단지 조례만을 위한 자리가 아님을 보여줍니다. 농성이 끝나더라도 대전의 성소수자는 계속해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찾고 키울 것입니다.

 

대전은 오늘을 기억해야 합니다. 대전의 성소수자 행동은 이제 시작입니다. 대전시 성평등조례 이슈는 대전시의 이슈이자 지금을 살고있는 모든 성소수자정치의 한복판에 있습니다. 이들 곁에는 전국의 모든 성소수자들이,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는 모든 이들이 함께합니다. 어떻게 끝나든 오늘을 잊지 맙시다.

 

 

 

 

 

  1. 2015.09.09 20:06 신고 [Edit/Del] [Reply]
    잘보고가용~~ 많이 많이 놀러와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