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든 과거를 넘어 현재

미래에도 

우리 여기 있습니다



위 글은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소모임 <전국퀴어모여라> 블로그와 동시 게재 되었습니다. 


케이(전국퀴어모여라)




지난 8월 5일 라잇온미와 전퀴모, 한국성적소수자인권문화센터가 함께한 광주퀴어아카데미

 

 

해외 드라마에 꼭 잠깐이라도 나오는 성소수자가분명 어디에나 살아갈 우리가 유독 한국 방송이나 극장에는 잘 보이지 않는다감사하게도 최근 2년 사이에 정식 개봉한 성소수자 영화가 많아졌다그러나 캐롤로렐연애담데니쉬 걸문라이트런던 프라이드 등등 아가씨를 제외하고 이 모든 영화들이 내가 사는 지역에는 단 한 회도 상영되지 않았다이상하다. 2012년도에 개봉했던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은 분명 이 도시에서 봤었는데그 동안 이 동네에 무슨 일이 일어난걸까?

불온한 당신이 드디어 개봉했지만 내가 있는 전라도 지역에선 광주를 제외하곤 어느 곳에서도 상영하지 않았다서울에 사는 내 애인을 포함한 지인들은 이미 약 1년 반 전에 상영회로 이미 본 적이 있었다그 후로 1년 반이 지난 지금내가 사는 지방에선 그 넓은 전라도에서 딱 한 도시에서만 개봉했다연애담을 처음 상영했다던 전주에서도 불온한 당신은 볼 수 없었다.

그 것이 내가 평일에 일을 다 미루고 달려가 첫 상영을 사수한 이유였다단 한 좌석에 불과할지라도 우리 영화에 힘을 실어 주고 싶었다.

스케줄 조정을 하고 그날 하루 종일 기대감에 차 극장에 달려갔다주차 후무슨 영화 봐요라고 물어본 주차장 관리자 분께 불온한 당신이요!” 라고 외치고 단관극장의 장점인 큰 스크린으로 즐겁게 관람했다.

다큐와 같은 그 흐름이 바로 지금 현 주소를 오롯이 기록한 느낌이었다첫 시작은 주인공의 고향에서 시작한다한국 여기저기 살았다던 이묵 선배님그리고 곧 보여진 혐오세력들그리고 그 자리에서 싸우시는 분들고군분투하며 촬영했던 그때 당시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우리의 과거현재가 어우러져 이 시대의 불온한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질문을 던지는 소중한 영화 한 편이었다.

과거를 담았던 영화의 크레딧이 올라가고 다시 현재로 돌아오면서 이제 나는 미래를 본다작년에는 두개의 도시에 불과했던 퀴어 문화 축제가 2017년도에는 서울대구제주 3개의 지역에서 열리고그 밖에 퀴어 아카데미등 지방 곳곳에서도 다양한 행사들이 열리고 있다그 수는 점점 많아 질 것이다우리 성소수자는 전국 어디에도 있고 이 곳 저 곳에서 살아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