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ss Kki(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레드파티 기획단)

 

 

 

레드 셀카 캠페인

 

 

매년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 이다. 1988년 런던에서 열린 세계보건장관회의에 참가한 148개국이 에이즈 예방을 위한 정보교환, 교육홍보, 인권존중을 강조한 `런던선언' 을 채택하면서 제정되었다. 이 날에는 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예방책을 전달하기 위해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가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고, 에이즈에 대한 편견을 깨고 차별을 없애기 위한 운동을 벌인다.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라 하면 어떤 연상 단어들이 떠오를까. 빨간 리본, 피, 수혈,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난잡한 성생활 등등. 그 중에서 적어도 내 또래 이상의 세대라면 이 두 가지가 대부분 떠오를 것이다. 바로 ‘동성애’ 와 ‘항문 성교’다. 정확히 그 이유는 알 수 없겠지만 이 두 단어로 인해 막연한 공포감과 거부감이 든다. 어디선가 ‘에이즈는 동성애에 대한 하나님의 형벌’이라는 얘기도 들었다. 아주 무시무시하다. 

 

게이로서 동성 연인과의 연애가 에이즈와 무슨 상관이지 싶으면서도, 오래전부터 막연하게 자리 잡힌 내 무의식적인 거부감이 연애의 시작과 동시에 불안감을 가지게 했다. 어쩌다 보니 연인과의 교감에 대한 연장선으로 성적인 관계를 가지고 나니 더 불안해졌다.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참 다행이었던 것은, 그 당시 ‘몰라서 막연하게 찝찝해 하느니 확실하게 알고 나서 뭐든 판단하고 결정하자’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 곧 HIV/AIDS에 관련한 교육 및 세미나에 참석을 했고, AIDS와 HIV에 대한 올바른 정의, HIV 감염 경로 및 예방, 현 실태 등에 대해 교육을 받고 비로소 마음 속 ‘진짜’ 안정을 찾게 되었다. 에이즈는 생각보다 결코 무서운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다.

 

과학적인 사실에 근거한 HIV/AIDS에 대한 명확한 지식 이해와 비교적 민감한 인권감수성을 바탕으로 현실을 바라보니 정말 최악이었다. ‘이 망할 사회가 여러 사람들을 공포에 몰아넣고 있구나. 막연한 공포감 조성, 심지어 감염인에 대한 제대로 된 지원조차 하지 않는 것은 하나의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나는, 같은 인권 단체 사람을 통해서 HIV 감염인 및 AIDS 환자를 위한 기금 마련 파티인 <Red Party>를 조직하는 일에 힘을 보태게 되었다. ‘놀면서 기부한다’ 컨셉의 레드파티. 무척 기대되었다.

 

 

Guess Kki가 만든 홍보 웹자보. 안타깝게도 실제로 사용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레드파티 준비 단계에서 생각보다 난항을 겪었다. 본인이 어떤 큰 규모의 행사를 조직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더 어려워 보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레드파티 조직 자체가 처한 상황은 정말 ‘맨 땅에 헤딩 하는 격’이었다. 작년 레드파티 때 기부하고 남은 수익금 소정이 이월금으로 남아있다는 사실을 빼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꼴이었다.

 

레드파티가 열리는 날짜와 장소부터 문제였다. ‘적절한 장소 정하고 날짜는 장소가 비어있는 때에 정하면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은 큰 오산이었다. 레드파티의 특성상 (물론 본 파티 취지에 뜻이 있는 모든 사람들이 참여가 가능하지만) 주 대상 층이 2-30대의 남성 동성애자들이라 제약이 많았다. 다른 게이 업소의 행사와 호흡을 적당하게 같이 해야 하는 것이 문제였다. 레드파티가 진행되는 연말에는 다른 게이 클럽이나 업소들에도 대부분 큰 행사가 잡혀있었고, 조직위는 사전 조사를 통해 큰 행사가 잡힌 날을 피해 날짜를 정해야만 했다. 날짜가 너무 늦어지면 날씨가 추워진다는 것도 하나의 문제였다. 그렇게 겨우 겨우 12월 5일 토요일이 대망의 파티 D-day로 결정 되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장소가 문제였다. 매년 조금씩 커지는 규모를 생각하면 5-6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파티의 성황을 위해 LGBT 들과의 접근성이 좋은 위치에 있어야 하는 것이 그 다음의 문제였다. 이제 와서 하는 얘기지만, 주 대상 층인 게이들에게 가장 친근한 종로(종로는 아예 수용 가능한 업소가 없다)와 이태원에 마땅한 장소가 없어 홍대나 신촌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 되었을 정도니 당시 상황이 말이 아니었다. (본인은 이태원이 아니면 안 된다고 끝까지 주장했던 종태원 매니아임을 밝힌다.) 연말이고 각 업소 별로 큰 행사도 잡혀있다. 레드파티의 기획 취지가 기부 파티라는 점에서 상당히 의미가 있다는 것은 모두가 알지만, 레드파티와 업소들과의 현실적인 이해 관계에 있어서는 분명 별개의 문제이기에 장소를 정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그럼에도 업소들이 후원을 아끼지 않는 걸 보고 인간적으로 너무 감동을 받았다는 개인적인 후기. 게이들은 정말 좋은 존재.) 난항을 겪던 와중, 당시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되어 마지막 보루로 삼았던 이태원의 ‘S-Cube' 가 기적적(?)으로 재운영을 하게 되면서 파티 장소로 결정이 되었다.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니 남은 일들은 비교적 쉽게 처리 되었다. (이 문제가 이렇게 엄청난 일일 줄 누가 알았겠는가) 파티 당일의 수익금도 중요하지만 파티의 목적은 어쨌거나 기부이다 보니 별도로 후원하시는 분들을 위한 후원 모금 행사를 운영해야 한다. 이에 후원금이 들어오는 계좌를 개설하고, 기부금이 정확하고 체계적으로 전달되기 위해 후원 계좌를 연동한 소셜 펀치를 운영했다. 너무 뿌듯하게도 LGBT 업소의 후원도 열정적으로 모금이 되었다. 또 파티 당일의 흥을 돋울, 어쩌면 레드파티에 대한 이미지에 큰 영향을 줄지도 모르는 공연팀의 구성도 효율적으로 정해졌다. 처음에 재정적인 문제로 해외 고고보이들 대신 국내 고고보이와 댄스팀으로만 구성하기로 했는데, 소셜 펀치 및 업소 후원이 너무나 성황리에 잘 되는 바람(?)에 평소 본인이 흠모하던 일본 고고보이 두 분이 오게 됐다. (너무 좋다.) 댄스팀도 이쪽에서 알아주는 분들로 꽉꽉 채워져 있으니 엄청난 퀄리티의 레드파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큼지막한 일들을 처리했더니 이제 레드파티를 위한 준비가 거의 다 마무리 되었다. 남은 일은 파티가 열릴 클럽을 꾸미는 것과 당일에 행사를 도와줄 스태프를 모집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본인도 파티에 애인을 초대했다. 후원도 하라고 무언의 압박 중이다. 많은 사람들이 파티에 와서 같이 즐기고, 후원하고 뜻 깊은 일에 동참했으면 한다.

 

그리고 내게 가장 중요한 것으로 남은 것은, HIV/AIDS 에 대하여 스스로 돌이켜 보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레드파티 등을 통해 HIV 감염인 및 AIDS 환자들에게 재정적인 지원을 하거나 앞으로의 다른 행사들에 나가 동참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본인과 같은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 HIV는 강한 바이러스가 아니다. 또, AIDS는 치료를 통해 극복 가능한 만성 질환일 뿐 결코 죽을 병이 아니다. 무엇보다 이 모든 것 이전에, HIV 감염에 대한 명확한 인지와 예방 활동이 있으면 과거의 나처럼 불안감 속에서 살아갈 필요가 없다. 두려울 것 없이 이 세상에 가장 나 다운 나를 당당하게 드러내자.

 

 

레드파티 홍보 웹자보 (출처: 페이스북 페이지 Red Party Korea)

<RED PARTY 2015>

 
2015.12.05(토) 밤 10시부터
이태원 CLUB S CUBE
TICKET
20,000원(1 FREE DRINK 포함)
소셜펀치 후원자는 당일 행사장에서 티켓&선물 수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