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소리(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기획팀)

 

 

지난 10월 18일 저녁, 동대문구청 앞에서 <2017 여성 성소수자 궐기대회 - 게임은 시작됐다>가 열렸다. 지난 2015년, 여성가족부의 성소수자 차별에 대한 분노로 시작된 여성 성소수자 궐기대회(자세한 내용은 여성가족부의 성소수자 차별에 분노하는 여성성소수자 궐/기/대/회 <나는 여성이 아닙니까> 스케치 참조)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며, 애당초 '퀴어여성 생활체육대회'가 개최될 예정이었다.

 

모든 국민은 생활체육에 관하여 어떠한 차별도 받지 아니하고, 평등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

 

동대문구시설관리공단의 대관 심의를 통과해 체육관 사용료를 납부하고 대관 허가까지 받았으나, '성소수자' 행사라는 이유로 항의성 민원에 시달리고 있으며, "미풍양속"에 저해될 수 있고 "시설 안전관리상 위해 우려"가 있다며, "대관 당일 체육관 공사"를 핑계로 대관을 취소했다. (자세한 사항은 [공동성명] 성소수자는 ‘공’도 차지 말라고? 동대문구는 ‘여성성소수자 체육대회’ 대관 취소 철회하고 성소수자에게 체육시설 사용권리 보장하라! 참조) 이에 분노하며 '퀴어여성 생활체육대회'는 궐기대회로 대체 진행되었다.

 

 

고즈넉한 가을 저녁 진행된 궐기대회에는 추적추적 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에도 동대문구청의 행태에 분노한 수많은 사람들이 참가하여 자리에 함께 했다.

 

 

 

사회를 맡은 잇을(언니네트워크) 활동가의 경과 보고 후 참가자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박장군(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퀴어여성네트워크) 활동가는 여성이 경험하는 체육활동에 대한 부당함을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을 통해 전달하며, 학창시절 겪었던 거절의 경험을 다시금 반복하게 한 동대문구청을 규탄했다. 

 

발언 후 '미풍양속'이 적힌 송판을 격파하는 박장군 활동가

 

박장군 활동가의 발언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이후 '퀴어여성 생활체육대회'에 참가하기로 했던 각 종목 선수들은 여성 성소수자로서 겪었던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고, 성소수자들이 모여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며 연대할 수 있는 자리였던 '퀴어여성 생활체육대회'에 훼방을 놓은 동대문구청을 규탄하며 발언을 이어갔다.

 

비혼여성코러스 아는언니들의 공연

 

발언자들은 발언 후 '미풍양속', '차별', '빗물새는 체육관', '대관차별 적폐' 등이 적힌 송판을 격파하며 재미를 더했고, 이어진 '비혼여성코러스 아는언니들'의 재치있는 가사로 이루어진 공연은 궐기대회에 풍미를 더했다.  

 

연대발언 중인 이경렬(체육시민연대) 활동가

 

이후 연대발언이 이어졌다. 한국최초의 체육분야 NGO에서 활동하는 이경렬(체육시민연대) 활동가는 국민으로서 누구나 평등하게 누려야 할 체육활동에 있어 차별을 겪고 있는 성소수자들에게 연대하기 위해 자리해 발언하였다. 

 

연대발언 중인 준태(무지개행동 국제연대팀,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

 

지난 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사회권위원회'에서 한국의 성소수자 인권 현황을 다른 국가들에게 알리고 온 준태(무지개행동 국제연대팀,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는 최근 벌어지고 있는 정부나 지자체의 성소수자 차별 사례들을 언급하며, '사회적 합의'를 운운하며 국제 사회의 권고를 깡그리 무시하고 있는 정부와 지자체에 대한 규탄을 이어갔다.    

 

준태 활동가의 발언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연대발언 중인 이경(민주노총,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

 

“저는 여성이고 동성애자인데 제 인권을 반으로 자를 수 있습니까?”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성평등 포럼에서 항의 발언 후 "나중은 없다, 지금 당장!" 슬로건을 탄생시킨 이 시대의 궐기st, 이경(민주노총,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기계적인 평등만을 유지하려는 공무원들의 행태를 비판하며, 유구한 대관취소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투쟁하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경 활동가의 발언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궐기대회 전 사전 신청으로 진행된 '동대문구' 사행시 짓기에는 서른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궐기대회 당일, 그 중 몇 명이 앞에 나와 자신의 사행시를 직접 읊었는데, 재치있고 유머러스한 사행시에 참가자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동대문구' 사행시 중 일부

 

궐기선언문을 낭독 중인 퀴어여성네트워크

 

궐기대회를 주최한 퀴어여성네트워크는 이후 계획들에 대해 발표하고, 동대문구의 체육관 대관취소에 대한 분노를 담은 궐기 선언문을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궐기 선언문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궐기대회의 마지막 순서로 참가자들은 들고 있던 손피켓을 동대문구 청사 이곳저곳에 붙이며, 구청을 향해 우리들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동대문구청 정문, "그래도 사랑하라"

 

손피켓이 가장 많이 붙은 동대문구청 정문 위에는 마더 테레사의 "그래도 사랑하라"는 문구판이 붙어 있어 동대문구청의 행태를 더욱 모순적으로 보이게 만들었다. 성소수자 관련 행사에 대한 대관 거부가 반복되고 있다. 열심히 투쟁하고, 더욱 시끄럽게 우리의 권리를 외치며, 이제는 지긋지긋한 대관 거부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어야 할 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