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의 친구가 됩시다!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에 반대합시다!

 

G20을 앞두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걸까요?

종로 낙원동 거리에 길게 늘어선 노점을 보셨을 거에요. 종로 대로에서 생계를 유지하던 노점들을 길 뒤로 몰아넣은 거죠. 통행을 방해한다, 미관상 좋지 않다 등 여러 이유들이 있겠지만 요즘 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부에서 하는 짓을 보면 단순한 이유는 아닌 것 같아요. 노점상을 거리에서 치우듯 지하철역, 기차역에서도 노숙인들을 내쫓고 있고, 얼마 전 택시 기사들의 세면, 두발 상태까지 감시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지요. 마치 학교에서 학생들을 쥐어짜는 학생주임처럼 복장검사, 용의검사를 한다니 어처구니가 없을 뿐입니다. 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먹고 살기 어려운 사람들을 잡아들이고 내쫓고 인권을 유린하는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각국 정상들을 보호한다며 군대까지 동원할 수 있는 법까지 통과시켰죠. 이러한 일들을 단순히 정상 회담을 위해 감내해야 할 몫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까요?

 

G20, 그게 뭐길래?

경제가 어렵다며 평범하게 일하는 사람들의 주머니를 털어놓고 또 참으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얼마 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도 3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모여 ‘대형금융기관 생존에 신경 쓰는 것을 그만두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문제에 신경을 쓰라’고 외쳤습니다. 유독 경제, 금융 문제에만 집중하고 은행을 구하기 위해 수백억 달러를 지출하면서 정작 실직문제, 환경문제, 식량 문제 등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것이 G20입니다. 이런 회의를 유치한다면서 ‘국격이 올라간다, 세계의 중심이 된다.’ 떠들고 있으니, 과연 누구를 위한 G20 정상회담인가요?

 

다국적 자본가들은 환영하면서 다국적 노동자들은 내쫓는다고?

이 뿐만이 아닙니다. 정부는 이주노동자들을 테러리스트라고 낙인찍고는 이 곳 저 곳에서 대대적으로 단속을 벌여 추방시키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인간사냥입니다. 말로는 다문화 정책에 힘을 쓴다면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사장님” 밑에서 힘들게 일하는 이주노동자들이 정당하게 일할 권리를 빼앗는 것도 모자라 이들을 불법, 테러리스트라고 낙인찍고 있습니다. ‘힘없는 사람들의 권리를 짓밟는 것은 당연하다.’고 정부가 앞장서서 알려주듯이요. 동성애자들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나는 동성애자에요.’라고 학교에서 말하면 따 당하고, 쫓겨나고, 직장에서 커밍아웃은 엄두에도 내지 못하고, 군대에서는 처벌의 대상이 되는 현실 말이에요. 이주노동자들을 테러리스트라고 낙인찍는 것과 동성애자, 성소수자들을 비정상이라고 낙인찍는 것이 다르지 않게 느껴집니다.

 

8월 13일 명동성당 들머리에서 열린 강제추방 중단 촛불문화제



이주노동자와 성소수자는 친구입니다!

그동안 이주노동자와 성소수자들은 차별과 억압에 맞서 함께 싸워왔습니다. 그리고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운동에 함께해 왔습니다. 차별금지영역에서 성적지향을 삭제시킨데 맞서 싸웠던 올바른 차별금지법 제정 투쟁 때는 물론이고, 동성애자를 차별하는 ‘군형법 92조 계간 금지’ 조항의 삭제 서명에도 이주노동자들은 언제나 우리와 함께 였습니다. 또한 신나는 성소수자들의 축제, 퀴어퍼레이드에 이주노동자들도 함께 성소수자 권리를 지지하며 매해 참여하고 있습니다. 올해 퀴어퍼레이드를 위해 이주노동자 노동조합 미셸 위원장은 ‘동성애자, 성소수자, 이주노동자, 장애인, 가난한 사람들 그리고 천대받는 사람들의 연대로 우리 모두를 위한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싸우고, 탄압하는 자들에게 이 세상에 차별이 설 자리가 없다고 보여주는 것은 중요하며 이주노조는 성소수자들의 편’이라는 지지 메시지도 보내주었습니다. 하지만 현재 벌어지는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은 이렇게 함께하는 사람들을 갈라놓고 있습니다.

 

성소수자들의 ‘아름다운 연대’를 보여주세요!

현재 명동에 있는 향린교회에서 이주 노동자 단속추방에 반대하는 농성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주노동자 노동조합 미셸 위원장은 열흘 넘게 이어온 단식 농성 도중 피를 토하며 쓰러졌고 지금은 상태가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계속 단식 농성 중입니다. 이 기가 막힌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우리 성소수자들의 아름다운 연대가 필요합니다. 한국사회에서 가장 차별받는 사람들 중 하나가 이주민, 이주노동자들입니다. 이들의 권리가 함부로 다뤄지고 차별이 당연하게 여겨진다면 성소수자들의 권리도 공격받기 쉬워질 것입니다. 우리는 이주노동자들과 성소수자들 모두 인간답게 살아가는 세상을 원합니다.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즐거움을 빼앗고 서로에게 든든한 친구가 되는 것을 방해하는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G20이 아니라 이주노동자들을 환영합니다. 모든 사랑이 평등하듯이, 모든 노동도 평등합니다!

 

여러분들에게 호소합니다.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에 반대하는 성소수자들의 연대 모금

기간 : 8월 20일(금)까지

계좌 : 국민은행 001502-04-161072 김정숙

 

모금된 금액은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에 반대하는 성소수자들’이름으로

현재 농성중인 이주노동자 노동조합에 전달합니다.

 

모금과 관련한 경과를 성소수자 사이트에 보고할 것입니다.

 

 

G20을 빌미로 한 이주노동자 단속추방 중단 촛불 문화제에 함께합시다!

8월 20일(금) 저녁 7시, 명동성당 입구

 

* 문의 : 070-7592-9984 / lgbtpride@empal.com (동성애자인권연대)

 

 

 

동성애자인권연대

www.lgbtpride.or.kr

 

 

 

 

 

 

 


저작자 표시
신고
  1. 이경
    2010.08.16 18:47 신고 [Edit/Del] [Reply]
    저는 주변에서 이주노조 콘서트 티켓을 판매하긴 했는데, 아직 이 모금은 많이 못받았네요^^;
    많이 모아져야 할텐데, 요즘은 정말 이주동지들에게 더욱이나 마음이 쓰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