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사랑’의 뜻풀이를 ‘남녀’간으로 한정한

국립국어원의 재개정은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다.

 


지난 2012년 5명의 대학생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사랑’, ‘연애’, ‘애정’, ‘연인’, ‘애인’의 뜻풀이 변경을 제안하였다. 이를 통해 뜻풀이의 행위주체가 ‘남녀’ 또는 ‘이성’으로만 규정되었던 것이 ‘성 중립적’인 표현인 ‘두 사람’으로 변경되었다. 하지만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 등 보수 기독교 세력을 중심으로 이러한 개정이 ‘동성애를 옹호·조장’한다면서 국립국어원에 반대의견을 담은 민원 넣기 및 항의 전화 운동을 조직하였다. 이에 국립국어원은 이들 단어에 대한 내부 재검토를 거쳐 지난 1월 ‘사랑’, ‘연애’, ‘애정’ 3개 단어의 행위주체를 ‘남녀’로 되돌리고, “재변경 이전 뜻풀이는 한쪽에서 보면 오해할 소지가 있다고 판단돼 전형적인 쪽을 기준으로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랑’의 뜻풀이를 '남녀 간에 그리워하거나 좋아하는 마음. 또는 그런 일'로 바꾼 이번 재개정은 명백한 차별이다. 재개정 이전 '어떤 상대의 매력에 끌려 열렬히 그리워하거나 좋아하는 마음'이라는 사랑의 뜻풀이는 그 누구도 배제하고 있지 않다. 이러한 뜻풀이가 이성애자들에게 동성애를 하라고 조장한다는 것은 억지에 불과하다. 오히려 이번 재개정이야 말로 이성애를 강요하고 있다.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소수자들에게 사랑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선포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동성 간 사랑은 ‘사랑’이 아니면 무엇인가?



언제까지 ‘사랑’은 ‘남녀’간에만 하는 것이라는 오만함을 고집할 것인가. ‘다름’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내디뎠던 한 발자국을 되돌려버린 이번 재개정을 규탄한다.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 등 성소수자 혐오세력들은 자신과 다른 사랑을 차별하고 배제하는 데 힘쓰는 대신, 다른 사람들의 사랑에 ‘사랑’으로 응답하는 자세를 배우기 바란다. 또한 국립국어원은 성소수자 차별적인 재개정을 철회하여 모두가 평등하게 ‘사랑’이라는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2014년 3월 31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직인생략)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국제인권소식 ‘통’,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동성애자인권연대, 대구퀴어문화축제, 레주파, 망할 세상을 횡단하는 LGBTAIQ 완전변태,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성적소수문화환경을 위한 연분홍치마,언니네트워크, 이화 레즈비언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차별없는세상을위한기독인연대,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양대 LGBT 인권위원회(준),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4.04.01 17:51 신고 [Edit/Del] [Reply]
    어제부터 너무나 화가 나서 어찌해야할지 고민중입니다. 대체 그들의 중립은 뭐길래...
  2. 모리
    2014.04.01 23:32 신고 [Edit/Del] [Reply]
    명문이야~ 포비아들도 사랑을 배워야해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