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꿈을 보다

Posted at 2009.07.06 12:38// Posted in 인권소식/퀴어퍼레이드
 2009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 참가기 1.


 

올해로 세 번째 참여한 퀴어 퍼레이드. 재작년,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의 축제 또한 마냥 즐기고 좋아했던 건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이유에 의해서이다.



1.  열린 공간 - 개방성


첫째는 그것이 “열린” 공간이라는 이유에서이다. 토요일 대낮, 청계천 한복판의 수많은 이성애자들이 지나다니는 곳에서, 역시나 수많은 성적소수자들이 (명백히 게이나 레즈비언으로 의심을 받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의 정체성을 드러낸 채, 함께 모여 있다는 사실 자체가 나에게는 짜릿한 전율이었다. 평소처럼 토요일 밤거리의 종로나 이태원이 아닌, “대낮”에 그 게토를 벗어난 곳에 모여 있을 수 있다는 것, 그것은 내게 곧 성적소수자들을 위한 공간의 확장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비록 그것이 일 년에 한 번일지라도 그 안에서 나는 충분히 만족하고 기뻤다. 앞으로 일상적인 영역에서까지 자연스레 그들의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성적소수자들의 미래를 꿈꿔본다.



2.  “우리”를 위한 축제


둘째는, 그것이 “우리”가 준비한, “우리”를 위한 주체적인 축제라는 것이다. 사실 평소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일상생활의 대부분을 “우리”가 아닌 “그들”로서 살아가야 하는가? 회사나 학교에서 게이임에도 불구하고 게이가 아닌 척, 여자보다 남자/남자보다 여자가 더 좋음에도 불구하고 그 반대로 얘기하는 척, 실제 취향은 친구나 동료들과는 다르지만 그렇지 않은 척 등 우리에게는 자잘하게 거짓말을 해야 하는 상황이 참으로 많다. 결국 이러한 것들이 성적소수자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소외된 사람, 즉 “주변인”으로 느끼게끔 만들고 이것은 결코 그들의 자존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그러하기에 “우리”가 주인공이 되는 축제, 자신 있고 당당하게 “우리”의 취향(성적 취향뿐 아니라)을 얘기할 수 있는 축제는 성적소수자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그들로 하여금 포용됨을 느끼게 하는 매우 중요한 경험으로서 작용할 것이다.


 

                               P6134063.jpg   



3.  투쟁 - 그러나 흥겨운


마지막으로는 그것이 성적소수자를 위한 축제이자 정치적 투쟁이라는 두 가지 성격을 모두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춤과 음악으로 어우러져 한바탕 놀 듯 즐기지만 그 안에서 우리들의 목소리를 단호하게 낼 수 있는 일반적이지 않은(?) 이 투쟁의 방법에서 나는, 소외되어 있으나 그러나 그저 낙담하고만 있지 않은, 오히려 스스로의 취향을 더욱 즐기고 긍정하는 우리들의 모습을 본다.



더 나은 미래를 꿈꾸며


게이들의 유토피아를 상상해본다.

아무렇지 않게 일상적인 공간에서 스스로를 드러낼 수 있는 곳, 더 이상 남들의 기준에 맞추며 거짓말할 필요 없이 스스로 중심이 될 수 있는 곳.

그러한 꿈을 하루 동안이나마 직접 눈으로 확인시켜 주기에 내 생애 세 번째 퀴어 퍼레이드 또한 내게 각별한 의미로 다가온 것이다.




정은 _ 동성애자인권연대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