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단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웹진기획팀)

 

 


2014년 3월호에는 여성의날을 맞이하여 게이들의 여성 화자적 언어 사용에 대하여 게이와 레즈비언이 각각 고민해보는 기획이 실렸는데요, 게이들이 서로에 대해 친밀한 자매애를 표현하거나 서로를 놀릴 때 혹은 그냥 평범한 대화 중에도 ‘벅찬 년’, ‘웃기는 년’, ‘보갈년과 같이 ‘~년’으로 스스로나 상대방을 지칭하는 게이 커뮤니티 문화에 대해 고민해보는 기획이었습니다.


'벅찬 년', '보갈 년'에 대한 어느 레즈비언의 소고

http://lgbtpride.tistory.com/728 

게이들의 여성비하적인 언어사용에 대한 소고

http://lgbtpride.tistory.com/731


그래서 이 두 글이 발행되었지요. 최근에(라고 하기에는 이 글은 지속적으로 이슈가 되는 글이었지만) 커뮤니티 문화에 대해 언급했던 글 ‘게이들의 여성비하적인 언어사용에 대한 소고’가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본 글은 그 글을 발행하고 현재까지 남겨두고 있는 웹진팀의 생각과 그간 논의를 통해 쌓아온 고민을 담은 글 입니다.


관련 사안에 대해서 해당 글이 나온 이후 단체 안에서 많은 논의과정이 있어왔습니다. 웹진에도 이 문화에 대해 많은 고민을 담은 글들이 다양한 입장으로 남겨져 있지요. 


여성혐오와 게이혐오 - 한국 게이문화 용어에 관한 견해 

http://lgbtpride.tistory.com/1143

게이와 페미니즘 : 가깝고도 먼, 어쩌면 살얼음판 같은 관계에 대해서

http://lgbtpride.tistory.com/1395

퀴어들의 스터디 수다회 “게이와 여성혐오”

http://lgbtpride.tistory.com/1334

[2016 LGBTI 인권포럼] 메갈리아와 게이 안의 여성 혐오

http://lgbtpride.tistory.com/1169

[제 9회 성소수자 인권포럼] 페미니스트 인더 미러, 혐오를 허하라? : 페미니즘과 트랜스포비아

http://lgbtpride.tistory.com/1384


그리고 앞으로도 분명 많은 생각과 고민이 웹진에 담길 것입니다. 현재 행성인 웹진기획팀이 해당 글을 삭제하지 않는 것은 ‘누가 뭐라고 하든 말든 상관없다’는 것이 아닙니다. 애초에 이러한 커뮤니티 문화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었으면 기획조차 되지 않았을 거예요. 하지만 동시에 커뮤니티의 언어사용은 한번에 정리될 수 없는 사안이라는 것도 저희의 생각입니다. 행성인 회원이 수백 명이기에 입장들도 서로 다른 상황이고요. 이 모든 과정을 행성인 내에서 성소수자 커뮤니티 언어문화에 대해 페미니즘적 시각으로 계속 고민하고 그 과정들이 글로 드러나는 과정이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합니다. 하여 글의 궤적을 남겨두는 것이 성소수자 문화에 대한 일종의 아카이빙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원들의 생각과 그간 논의를 통해 쌓여온 고민의 흔적들이지요. 또한 그렇기에 성소수자 혐오 표현에 대해 엄격히 삭제하는 웹진임에도 해당 글에 남겨지는 혐오 표현 댓글도 삭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각자의 운동 방향성을 가지고 경합하고 토론하고 논쟁하는 것이 매우 자연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세상 만사가 옳고 그름의 문제로만 나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가장 중요한 것은 쉽게 판단정지 하지 않고 현상을 다각도로 바라보며 각각의 이야기를 듣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도 역시 에너지가 많이 필요한 일이에요. 가만히 있어도 분노할 일 투성이인 세상에 살면서 나와 다른 생각과 입장에 일일이 귀 기울이기도 이해하려는 마음을 갖는 것도 참 힘들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과 다른 생각에 대한 입장 차이, 뭐가 같고 다른지, 어디까지 차이를 존중할 수 있을지 그런 것에 대해 고민하는 모든 과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성소수자 커뮤니티 내 언어 사용에 대한 행성인의 고민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그 궤적을 앞으로도 잘 남기며 여러분들과 고민을 함께 나누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_^?
    2017.05.20 18:15 신고 [Edit/Del] [Reply]
    꼭 이런 말을 남기더군요. 논란의 중심이 되면 세상에 옳고 그름 이분법적인 사고로만 판단할 수 없는 것이 얼마나 많은데~ 하며. 마치 잘못된 것을 그저 '다른 의견'을 제기한 것인양 포장하고, 감추고, 또 감싸주는 우스운 행위라고 생각됩니다. 당사자들이 불쾌하다 여기고 잘못되었다 한다면 대상이 아닌 입장에선 그걸 수용해야 하는 게 맞는거죠 아니 그 의도가 아니라, 난 그저 이런 의견도 있다고 말하려는 거에요, 라는 식으로 발뺌할 게 아니라요. 여성혐오적 언어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게이의 글이 논란이 되자 여성혐오와 게이혐오를 동등한 선에 놓고 너희는 둘 다 피해자이니 서로 토닥토닥해라, 싸우지 말아라. 뭐 이런 의도세요? 전혀 맥락이 다른 경우잖습니까. 마치 여성인 내가 게이새끼, 똥꼬충 같은 언어를 나의 유희와 남성이자 나와 가까운 연대감을 가진 게이들을 깔아보는 시선으로 사용하는 것과 대체 다를 바가 뭐지요. 그 글 쓴 게이 분은 이런 말 듣고 기분 안 나쁘대요? 나쁘다면 왜 보갈년이니 갈보년이니 하는 단어를 쓰고 지랄이래요.^^
  2. 똥꼬충죽어
    2017.05.24 04:41 신고 [Edit/Del] [Reply]
    응 그래~ 똥꼬들 말 잘들었고요~
    나도 생각과 고민이 똥꼬충에서 머물렀으니 열심히 똥꼬충 쓰겠습니다~ 이런 똥꼬충들이랑 동성애자로 같이 엮여서 지랄당하는 참동성애자분들이 안타깝다
  3. 장난하나
    2017.05.25 20:33 신고 [Edit/Del] [Reply]
    각자의 운동방향? 옳고 그름의 문제로만 나뉠 수 없는 사안? 각각의 이야기를 들어라? 다른 생각? 차이? 존중? >> 여성혐오를 방관(=암묵적 허용)하는 것은 운동의 일환이 될 수 없습니다. 여성혐오는 옳고 그름의 문제로 나뉠 수 없는 사안이 아니라 그른 겁니다. 약자의 인권문제를 양비양시론으로 물타기하는 것은 문씨랑 다를 바 없는 행동입니다. 각각의 이야기를 들어라? '재미'를 위해서 여성혐오를 해왔고 그게 여성혐오라는 걸 알지만 앞으로도 '재미'를 위해 여성혐오를 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어줘야합니까? 다른 생각? 다른 생각이 아니라 틀린 생각입니다. 인간에 대한 혐오가 왜 '존중해줘야할' '다른' 생각입니까? 차이? 여성혐오는 차이가 아니라 차별입니다. 점잖은 척 글쓰셨지만 이 글도 내용만 놓고보면 한국사회에 만연한 헤이트 스피치의 본질과 조금도 다를 바가 없습니다.
  4. ㅇㅇ
    2017.05.25 21:17 신고 [Edit/Del] [Reply]
    기득권 하는 소리랑 똑같네용 ㅋㅋ 어떻게 그걸 한번에 바꿔~ 게이같네
  5. ㅇㅇ
    2017.05.25 21:29 신고 [Edit/Del] [Reply]
    니들이 하는 여혐이 무슨 대단한 역사라서 지우지않을 권리를 말해? 여혐은 맞지만 쫄깃해서 계속 쓰고싶단소리를 장황하게 해놓은게 무슨 역사적 자취인데? 그건 그냥 혐오야 여자가 아니라서 여혐한 혐오. 거기에 대한 명백한 반성없이 얼버무리는게 니들이 말하는 발전이세요? 여혐에 대한 사과는 웅앵웅앵하는 남성기득권이랑 너무 똑같네 ㅋㅋㅋ 님들도 결국 퀴어집단의 유지를 위해 여성의 입장은 뒤로보내네요~
  6. ㅇㅇ
    2017.05.25 21:31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오늘부터 게이같단말 많이 쓸게요! 쓰다보니 쫄깃하고 약자를 타자화하는 맛도있고 좋더라고요!
  7. ㄴㄴ
    2017.05.26 15:19 신고 [Edit/Del] [Reply]
    굉장히 새누리 자한당스러운 논리네요. 냉정한 척 관찰자인 척 혐오행위 해놓고 모른척하지 마십쇼
  8. 2017.05.28 00:33 신고 [Edit/Del] [Reply]
    지랄하고 있네 혐오발언은 뭘로도 정당화안되구요 그런 주제에 여성인권운동에 얹혀가려는 플로우 우웨에엑
    시각차는 무슨 개풀뜯어먹는 소리 누가 똥꼬충 아니랄까봐 글로도 똥을 싸네 뿌직뿌직
  9. 저번글부터
    2017.05.28 02:34 신고 [Edit/Del] [Reply]
    같잖은 말을 온갖 수식어로 도배하시네요.......... 이런 글 보면 웃긴게 자기가 잘못된걸 머리에서 알고는 있는데 인정하기 싫고 욕먹기도 싫으니 간단히 끝날 문장을 본질이 쉽게 드러나지 않게 구구절절 쓸모없는 미사여구를 붙인다는거...여혐단어사용의 옳고 그름은 오래 사용되어 왔고 각자의 판단에 맡겨야할 문제이니 저도 다수의 이성애자로써 남성게이들을 혐오하는 단어사용은 각각의 가치관에 맡기는게 좋을 것 같네요.
    제발 자기자신을 존중받고 싶으면 그 쓸데없는 자존심 좀 갖다버리고 남부터 존중해줘야죠 님들이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인 것 같아요? 어떤 행패를 부려도 장난이고 유희라고 용서받을 만큼?
    그리고 부당한 일을 당했다고 똑같이 굴면 안된다고 하시는 분들.......싸움없이 얻을 수 있는 건 없어요 무작정 이유없이 까내리는게 아니잖아요 제발 눈뜨고 제대로 보시길..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