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차별과 동성애혐오 없는 학교를 위해

서울특별시 교육감 재선거 이수호 후보를 지지합니다

 

 

작년 12월 19일 서울시의회에서는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금지를 명시한 서울학생인권조례가 통과됐습니다. 매서운 날씨 속에서 성소수자들이 원안 후퇴에 맞서 6일간 서울시의회 점거농성을 벌인 결과여서 더욱 뜻 깊고 자랑스러운 일이었습니다.


학교는 대다수 청소년이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곳입니다. 또한 교육을 받고, 가치관과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중요한 공간입니다. 청소년 성소수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성소수자에 대한 우리 사회의 편견과 혐오가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편견이 섞인 발언과 욕설부터 아우팅, 신체적인 폭력과 지속적인 괴롭힘까지 심각한 차별과 폭력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많은 청소년 성소수자들이 자살을 고민하고 시도합니다. 차별과 혐오가 청소년 성소수자들의 삶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학교와 가정에서 외면당하고, 내쫓기고, 기댈 곳 없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많은 청소년들을 보았습니다.



이런 현실 때문에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비롯해 성소수자 차별 철폐를 바라는 많은 이들이 최소한의 기준과 변화로서 서울학생인권조례를 환영한 것입니다. 그러나 보수 기독교계를 비롯한 동성애혐오 세력은 차별금지가 동성애를 조장한다고 억지를 부리며 학생인권조례를 후퇴시키거나 없애려 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적극적으로 동성애 반대 주장과 교육을 할 권리까지도 요구합니다.


보수단일후보를 자처하는 교육감 후보는 “동성애 내용은, 학교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일이지 그런 권리가 있다고 가르쳐서는 안될 일”이라며 청소년 성소수자들의 존재를 부정하고 차별을 조장하고 있습니다. 그가 당선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만 해도 아득합니다. 동성애는 잘못된 것이라며 대놓고 혐오를 퍼트리는 세력이 기세등등해 질 것이고 청소년 성소수자들은 계속해서 문제아로 낙인찍히고 수치심과 자괴감을 강요받을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학교에서 “어떠한 차별도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밝히고, 학생인권조례를 준수겠다고 약속한 이수호 후보를 지지합니다. 이수호 후보는 학생인권조례 준수를 약속한 유일한 교육감 후보입니다.


나아가 우리는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 없는 사회를 위해 차이와 다양성을 환영하는 교육, 차별과 혐오를 용납하지 않는 교육이 절실합니다. 획일적인 기준으로 학생들을 줄세우고 경쟁하게 만드는 교육 속에서는 다양성과 인권이 설 자리가 없습니다. 이것은 입시경쟁교육이 아니라 협력교육과 인권교육이 이루어지는 학교를 만들겠다는 이수호 후보를 지지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입니다.


우리는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고 다양성이 환영받는, 약자와 소수자에게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민주진보단일후보 이수호 후보가 그 길에 함께할 후보라고 생각합니다.

 

 

2012년 12월 18일


이수호 교육감 후보를 지지하는 성소수자 221명



가람 강양 강태성 건만이 고마움 고정갑희 곤 곱단 곽이경 광어 권김현영 권미란 권예하 권유경 귀님 기미코 김경태 김명수 김성진 김수환 김시은 김예진 김우유 김원중 김은희 김은희 김의명 김재천 김정배 김정숙 김정엽 김조광수 김종철 김지영 김현승 김현창 김혜정 김혜진 까마쿤 까망이 꾼 나영 낙타 날들 날아올라 날해 남웅 남한강 냐니뉴 넬로 노새롬 노정은 다은 달꿈 데미지 드람 디에고 디오 라라룩스 라별 라임 랭 류찬 리언홀릭 리인 마루 마리나 마리나 마쯔 메이 모난돌 목소 몽 물음표 미카 밀리 박보현 박의영 박장군 박재완 박종찬 박지민 박철민 박훈규 배님 백은진 블록 비여 상어 새로 서리 서타인 선의 선의 세하 소목 소윤 소준문 수진 신군 신라영 신부용 신정한 쌔미 아연 아진 안팎 야릉 에밀리 엔젤 휴먼 여기동 여용옥 여은 연화 옐 오김 오아시스 오위즈 왈왈이 용왕 우사라 우선 우야 유결 유나 유상근 유운 윤가브리엘 윤수 윤준석 윤지현 이경희 이나라 이덕현 이도균 이서현 이성영 이송진석 이수정 이수진 이정한 이종걸 이주연 이진우 이창현 이컬 이태훈 이학인 이혁상 임보라 자루 자스민 장병권 장서연 재경 전재우 정 정동민 정만훈 정민석 정일 정휘아 제노 제니 조나단 조명산 조스타 조정우 종이봉투 주드 쥬리 지선 지윤 진구 진석 차세영 척순양 천정남 초정 최은영 최준영 최지선 최진화 카이 칼로 콘쵸 콩호두 타리 토리 페르 포포 푸른돌 피콘 하임 한채윤 港(항) 허브 현우 형태 혜인 혜정 호림 홍미숙 홍해만 화정 환상적군 황병운 휴이 희제 흰곰 2jyoon JY kei Kenneth LGBT KOREA 박성준 lucida MECO nemo nj soon wooz ZN

  1. lls123
    2013.01.17 16:30 [Edit/Del] [Reply]
    or excuse his conduct: but neither he nor Pipes could give the smallest hint of intelligence on that subject; though he furnished himself from Tom’s own mouth with a circumstantial account of the manner in which his master had been arrested, as well as of his own behaviour, and the disaster he had received on that occasion <a href="http://www.moncleroutletcheap2013.com/moncler-jackets-men-c-7.html"><strong>Moncler Jackets Men</strong></a> <a href="http://www.sacsofficielfr.com/"><strong>Sacs Longchamp Pas Cher</strong></a>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heelshoes.com/"><strong>Cheap Christian Louboutin</strong></a>. His lordship never doubted that Pickle had brought this calamity up.
  2. lls123
    2013.01.17 16:30 [Edit/Del] [Reply]
    or excuse his conduct: but neither he nor Pipes could give the smallest hint of intelligence on that subject; though he furnished himself from Tom’s own mouth with a circumstantial account of the manner in which his master had been arrested, as well as of his own behaviour, and the disaster he had received on that occasion <a href="http://www.moncleroutletcheap2013.com/moncler-jackets-men-c-7.html"><strong>Moncler Jackets Men</strong></a> <a href="http://www.sacsofficielfr.com/"><strong>Sacs Longchamp Pas Cher</strong></a>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heelshoes.com/"><strong>Cheap Christian Louboutin</strong></a>. His lordship never doubted that Pickle had brought this calamity up.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