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호 편집후기

Posted at 2013. 4. 19. 01:25// Posted in 행성인 활동/웹진기획팀 편집 후기

모리

4월호는 청소년 성소수자와 지난 날 동인련과 함께했던 故 육우당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동인련에서 육우당 추모주간을 함께 준비하며 가장 인상 깊었던 건 그가 시와 시조에 담은 솔직한 이야기였습니다. 이젠 그가  “푹신한 솜이불처럼 따뜻한 사랑” 속에 편히 잠들길 기도합니다.


이주사

육우당 10주기를 준비하며 정신 없는 나날들을 보내고 있네요. 발행작업과 청소년 캠페인 준비가 한창인 사무실은 오늘도 북적하고 분주합니다. 무지개 텃밭에 작물이 너무 많이 심겨졌다는 농담을 할 정도로 매일매일 많은 활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그만큼 새로운 일들도 늘어나고 있구요. 행복한 고민이 늘어납니다. 웹진이 이런 활력과 고민, 다양한 이야기들을 더 잘 담아낼 수 있어야 할텐데. 점점 웹진에 기여하는 게 없어지는 듯하네요. 흑. 하지만 새로운 팀원들이 있으니까 :)  


조나단

오늘도 맛있는 것과 함께 웹진팀원들과 함께해서 좋았어요.



재경

오늘도 사무실은 북적북적, 먹을 것은 풍성하군요. 굵직굵직한 행사를 앞둔 주말의 사무실앞 나무에는 꽃이 피고 싹이 트고 있네요. 봄이네요. 다음 호에도 재미나게 으흐흐. 


종원

웹진팀과 처음으로 함께 한 발행작업. 듣던 대로 정말 맛있네요! :) 앞으로 동인련 웹진을 통한 교류와 소통 기대하겠습니다. 다들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학기자

故 육우당의 삶과 죽음, 그가 남긴 글을 읽고 글을 쓰는게 참 어려웠습니다. 글을 쓰면서 육우당의 죽음을 신화화하거나 윤리적으로 이용하지 않는 방법이 무엇이었는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글은 고민에 비해서는 초라하네요. ^^ 5월에 봐요.


'행성인 활동 > 웹진기획팀 편집 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호 편집후기  (0) 2013.07.18
5월호 편집후기  (0) 2013.05.30
4월호 편집후기  (2) 2013.04.19
2013년 3월호 편집후기  (0) 2013.03.13
신년호 편집후기  (2) 2013.02.02
12월호 편집후기  (0) 2012.11.29
  1. 반흔
    2013.05.29 16:14 [Edit/Del] [Reply]
    웹진팀 멤버가 많이 줄어든 느낌이네요. 기분탓인가....
    오랜만에 들어오니 누구 생일도 있고 알콩달콩 재밌게 꾸려가는 것 같네요.
    또 다시 좋은 사람 많이 늘어나길 기대할게요. >ㅅ<
    6월호엔 이번 퀴어축제 기사도 많이 보게 되겠죠
    • 재경
      2013.05.30 14:06 [Edit/Del]
      사정에 따라서 참석하는 분이 늘기도, 줄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늘 다양한 글로 찾아뵙겠습니당~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