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6일은 동인련에서 육우당 6주기와 오세인 11주기 추모행사가 있었던 날이다. 내가 사는 파주에서 서울역까지 한 시간, 또다시 서울역에서 인천까지 한 시간씩, 무려 두 시간을 잡아서 난생 처음 인천이란 곳에 가보게 되었다. 인천에 도착해 지하철역을 나서자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게 조금씩 느껴졌다. 아침에 급하게 나오느라 옷을 대충 입었기 때문에 몸은 금방 차가워졌다.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조금씩 불어오던 찬바람은 더욱 거세졌다. 봄이라고 하기 우스울 정도로 말이다. 사람들은 하나둘 모여 인사를 했다. "안녕하세요. 무비스에요."


 발걸음을 옮겨 향한 곳은 인천가족공원. 한달 하고도 5일이 남아있던 그날. 친구인 우주와 나는 제 10회 퀴어문화축제에서 공연할 게이시대의 안무를 길을 걸어가면서도 정신없이 연습했다. "팔은  이쪽으로 다리는 저쪽으로…" 이곳저곳 움직여야 할 곳이 많은 우리는 게이시대! 지지지지지.


 납골당 앞에 동그라미 모양으로 모여 잠깐의 이야기 시간을 가졌다. 이곳에 자리한 육우당에 대한 이야기. 하지만 그 이야기도 잠시, 계절답지 않은 지난날의 겨울바람이 몰려와 욜의 말을 감싸기라도 하는 듯 말소리는 점점 작아졌다. 결국엔 어떤 말도 잘 들리지 않았다. 한분씩 육우당에게 인사를 드리고, 그 곳에서 하고 싶은 말을 마음속으로 했다. 나는 사실 처음으로 이곳에 서본다. 그래서인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인사하기 전부터 망설였다. 결국 사진을 보고 눈을 감은 난 마음속으로 '안녕하세요'라는 말밖에 하지 못했다. 훌쩍이는 루스키님과 그 외 몇 분들. 그 중엔 같은 동성애자로서, 짧지만 함께했던 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그나마 따뜻했던 납골당의 온기. 해와님께서 육우당씨가 살아생전에 쓰셨던 '원나잇'이라는 시를 읽으셨다. 육우당이 생전에 지었던 시라고 했다. 납골당 밖으로 나가자 우리는 순식간에 얼음이 되어 버린다. 덜덜거리며 떨기 시작한 나는 이내 끙끙거리며 몸을 비틀었다.


_ 납골당 앞에 함께 모여 육우당을 추모하던 그 날
 


 

 동인련 사무실에서의 '비오는 날 빈대떡'. 오뎅과 오뎅국물, 그리고 태어나 처음으로 먹어본 감자떡. 그것들이 왜 그렇게 맛있었는지 모르겠다. 육우당과 오세인에게 향을 피우고, 담배를 놓아주고, 우리는 그들이 살아있던 나날들 그날의 추억들이 담긴 작은 영상을 보며 잠시나마 많은 생각을 했다. 함께 해왔던 분들은 그날의 육우당과 오세인을 떠올렸을테고, 나는 처음으로 보는 두 사람의 삶에 대해 상상해 보았다. 똑같은 사람이었던 그들에게 가장 큰 아픔은 차별이라는 단어로는 다 설명될 수 없는 고통이 아니었을까. 어린 나이에 받았을 커다란 고통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았지만 억지로 참았다. 이른 나이에 세상에서 단절된 '동성애자'라는 차별로 인해 '자살'을 택한 두 사람. 현재도 이렇게 아프고 고통 받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나날의 아픔은 얼마나 더 큰 짐이었을지를 생각하니 괜히 마음이 안 좋다. 얼른 세상이 바뀌었으면 좋겠다. 아무런 아픔도 고통도 없는 동성애자들이 되었으면 좋겠다. 누구나 이해 받고, 누구에게도 편견 없는 세상. 그리고 차별이 없는 세상의 넝쿨. 그 넝쿨을 뛰어넘을 수 있을 날이 곧 올 것이다. 루시드폴과 꽃다지의 음악이 흐른다. '넝쿨을 위하여'



무비스 _ 동성애자인권연대



  1. 평범한인간
    2009.06.01 20:49 [Edit/Del] [Reply]
    그 날 일이있어 참석하지 못한게 매우 아쉽네요.
    "얼른 세상이 바뀌었으면 좋겠다. 아무런 아픔도 고통도 없는 동성애자들이 되었으면 좋겠다. 누구나 이해 받고, 누구에게도 편견 없는 세상. 그리고 차별이 없는 세상의 넝쿨. 그 넝쿨을 뛰어넘을 수 있을 날이 곧 올 것이다." 이 구절 정말 공감가고 저 또한 원하는 이상 ^_^ 무비스 수고 많았어요.
  2. 태성
    2009.06.01 22:34 [Edit/Del] [Reply]
    육우당과 비슷한 나이의 무비스와 친구들이 그곳에서 느낀 생각들과 감정은 어떤거였을까.
    육우당이 지은시처럼 언제나 봄이되면 꽃비처럼 살아나 우리들 곁에 머물거라 믿어.
  3. 2009.06.02 00:48 [Edit/Del] [Reply]
    앞선자의 행동이 많은 공감과 기운을 주었네요.^^

    다녀온 친구들 모두 수고했어요^^
  4. 푸른유리
    2009.06.02 23:16 [Edit/Del] [Reply]
    저도 18살때. 서울에서 길녀 생활을 하다가 어떤 분의 지원으로 대구에 내려와서 지내게 된 친구를 19살에 잃었어요. 학교에서 교사로부터 아웃팅을 당한 이후에 아버지의 폭력에 시달리다 집을 나온 이 친구의 삶은 정말 처절했어요. 19살에 이 친구를 잃고 난 뒤에는 친구를 사귀는게 괜시리 겁이 났어요.

    자살만으로 벌써 세상을 뜬 친구가 다섯 손가락을 채우니까. 사람 곁에 있는게 너무 겁이 났다랄까요. 종종 그런생각도 들던게. '얘는 언제 떠날까.' 를 걱정하는 일로 저 스스로 불행했으니까.

    좀 더 변해야 되는거 맞지만 .. 세상 참 많이 변했어요. 그런데 너무 더뎌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