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편집 후기

Posted at 2012. 5. 3. 21:27// Posted in 행성인 활동/웹진기획팀 편집 후기

모든 종교는 광신이다. 그리고 그들 집회의 모든 부분이 인권침해는 아니었다. 그 전체가 광신일 수는 있어도.

근데 난 그들이 하는 인권침해의 부분만 놀리지 않았다.

난 그들을 그냥 놀린거지.

인정한다. 난 악당이다.

미안 ㅋㅋ

-강양


이주사, 강양, 재경, 모리, 서리, 차차 모두 다 사랑해요 ...

-학인


동인련 사무실은 하루에 세시간 이상 있으면 혼이 빠져나가는것 같...ㅠ 

-재경 


이번 달 부터 웹진팀에 합류한 모리입니다:)
웹진팀은 참 좋은 것 같아요.ㅋ
처음으로 취재도 해보고 글 교정도 해보고 완전 재밌었습니다.ㅋㅋㅋ
벌써부터 다음 웹진이 기대되네요ㅋㅋ
더 재밌고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연습해야겠어요ㅋㅋㅋ
웹진팀 yo~
-모리

 

성소수자 이슈가 우리사회에서 차지하는 미미함과 동시에 태동중인 사회적 관심과 참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성소수자 이슈에 대한 정보의 보금과 대중에게 그 주제를 환기시키는 데 앞장서는 웹진의 중요성을 실감했습니다. 

-차차


웹진팀에서 하는 역할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음에 기쁨을 ^^;;;

앞으로 취재요청에 힘쓰겠어요 ^^

-병권


한달이 너무 정신없이 지나갔어요.

웹진팀 팀원들은 요즘 거의 매주 만나고 있네요.

발행에 중점을 두다보니 장기적 안목의 기획이나 웹진의 질적 변화를 위한 논의는 미뤄지고 있어요.

모여서 교정교열 보고 편집하다보면 하루가 휙 지나가거든요.

퀴어문화축제 특별호를 내고 한달동안 잠시 휴지기를 가지려 합니다.

재미나고 내실있는 웹진으로의 변신을 위해서요.

독자 여러분, 회원 여러분, 웹진팀원들에게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려요.

-이주사


'행성인 활동 > 웹진기획팀 편집 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호 편집후기  (2) 2012.11.03
9월호 편집후기  (5) 2012.09.22
8월호 편집후기  (2) 2012.08.02
특집호 편집후기  (4) 2012.05.25
5월 편집 후기  (5) 2012.05.03
(지옥의?)4월 웹진 제작 후기  (6) 2012.04.03
  1. 이주사
    2012.05.07 11:49 [Edit/Del] [Reply]
    학인~ 아 나 웹진서 닉넴 쓰는데 왜 이름을 까고 그래. ㅋㅋㅋ 게다가 왜 나만 '누님'이야!!!! ㅠ 누가 그렇게 부르라고 한 것도 아닌데 왜.
  2. 강양
    2012.05.07 18:12 [Edit/Del] [Reply]
    ㄴ강양 형은 좀 이상하자나요 ㅋ 내가 맨날 누나라 불러서 그런가..학인도 따라 불러. 저도 웹진에서만 닉넴 바꿀까요. 생각해놓은거 하나 있는데. 쓸모있는 애기가 되자는 뜻에서...쓸애기
  3. 재경
    2012.05.08 00:13 [Edit/Del] [Reply]
    강양 최고!
  4. 2012.05.10 14:22 [Edit/Del] [Reply]
    ㅋㅋㅋㅋㅋㅋㅋ
  5. 2012.05.10 14:32 [Edit/Del] [Reply]
    ㅋㅋㅋㅋㅋㅋㅋ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