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장님. 내일 저 시골에 내려가 봐야 해서 연차를 내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나는 오늘 전라도 광주로 향했다. 지금은 저녁 6시부터 시작한 전남대 로스쿨 강의를 다녀오는 길이다. 서울까지 약 2시간 정도가 남았다. 밤 10시를 향해가고 있다. 열차 안에서 자면 서울까지 빨리 갈 수는 있겠지만 집에서 밤잠을 설칠 것 같아 결국 노트북을 꺼냈다. 무료한 시간을 달래고자 덜컹거리는 기차에서 글이나 써보자는 심산이었다. 무엇을 써볼까 고민하다 오늘 전남대 로스쿨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마치고 난 소감을 적어볼까 한다.

 
전남대 인권법학회와 공익인권법센터를 공동으로 주최한 오늘 토론은 제목이 매우 흥미로웠다. ‘실제 성소수자가 들려주는’ 성소수자로서의 삶과 커밍아웃. 법학전문대학원 엘리베이터마다 붙어있는 이 홍보물을 보고 처음엔 피식 웃음이 나왔다. 섭외와 토론내용 때문에 나한테 며칠 동안 전화를 주었던 로스쿨 학생이 자극적인 제목을 원하더니 결국 이렇게 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극적인’ 홍보물 때문이었을까 실제 성소수자를 보기 위해 모여든 학생들이 생각보다 많았다. 로스쿨 학생뿐만 아니라 심리학과 학생, 숙제를 하기 위해 온 학생들도 있었다. 2시간이 넘는 긴 시간동안 자리 한번 뜨지 않고 누구 하나 졸지 않았다. 토론을 시작하면서도 나는 “경쟁이 치열해지는 사회를 살면서 소수자들의 삶과 이야기는 뒤로 밀리기 십상인데 30명 가까운 학생들이 어쩌면 자신과 상관이 없을 수도 있는 이 자리에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토론은 보다 쉬운 접근을 위해 나의 삶의 경험 - 성정체성을 깨달았던 과정, 커밍아웃 이야기, 군대 / 직장에서의 경험 등 - 을 이야기하는 것부터 시작했다. 그리고 차별금지법, 군형법 92조, 성전환자 성별정정 특별법 등을 소개하며 성소수자들의 법적지위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긴 시간 재미를 더하고자 마지막으로 활동사진을 보여주며 마무리했다.

 
어느 토론 자리나 그렇지만 연사의 발제가 마무리되고 질문을 받으면 사람들은 멀뚱거린다. 이런 질문을 해도 되나하는 그런 표정으로.. 자극적인 질문도 상관없다고 아무거나 물어보라고 했다. 한명의 남학생이 손을 번쩍 들었다. 자신은 남자와 있으면 편한데 남성동성애자들의 경우 남자보다 여자와 같이 있을 때 더 편해 보이는 것 같다라며 나도 그러냐고 물어보았다. 질문을 받으면 순간 머리가 멍해진다. 멋지게 대답을 하고 싶다는 생각보다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기가 힘들었다. 나는 모든 사람들이 그렇지는 않겠지만 동성끼리 있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응대했다. 개인적으로도 회사에서 남직원보다는 여직원이 더 편하고 나의 여성스러운 제스처를 여성들이 별 편견 없이 받아주는 것 같다고 응대했다.

 
자극적인 질문은 아니었으나 첫 번째 질문 이후 분위기가 조금 바뀌어 다른 질문들이 쏟아졌다. 열 가지 정도의 질문을 받은 것 같은데 다 기억을 하지 못해 안타깝다. 특히 개인적인 질문들이 많았다. 늘 나오는 질문이지만 성소수자로 살아가는 특별한 계기가 있었는지, 스트레스가 많을 것 같은데 어떻게 해소하는지, 회사동료들에게 커밍아웃을 왜 못했는지, 게이들은 패션, 요리에 관심이 많은지, 커밍아웃을 하며 좋았던 점이 있었는지, 이성애자들이 성소수자들을 만날 때 어떻게 하면 좋은지 등등 재밌고 유쾌한 질문들이 많았다. 가장 인상이 남았던 질문은 심리학과 학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남학생의 질문이었다. 커밍아웃에 대한 준비의 의미와 커밍아웃으로 좋았던 점이 있었는지에 대해 물어보았다. 토론 내내 내가 커밍아웃의 부정적인 측면을 너무 강조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성정체성이 알려지는 순간부터 사건이 발생되다보니 듣는 사람입장에서는 커밍아웃의 부정적인 측면을 인상 깊게 들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난 커밍아웃에 대한 두려움도 존재하지만 왜 많은 성소수자들이 커밍아웃을 시도할까에 대한 의문을 던지며 시작했다.

 
“자신에 대한 솔직함. 자신감이 없으면 사실 커밍아웃은 불가능합니다. 후유증은 모두 개인의 몫으로 남겨지기 때문에 두려움 역시 자연스럽게 생기는 감정일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사회적이고 집단적인 커밍아웃은 조금 다릅니다. 우리 성소수자들도 힘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해줍니다. 그리고 혼자서 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3월6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렸던 102주년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전국여성대회 때 성소수자들은 무지개 가면을 쓰고 평등한 사랑, 평등한 노동을 강조하는 퍼포먼스를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불가능한 일들입니다. 하지만 10명 가까이 모인 성소수자들은 익명으로 집회에 참여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존재를 가장 효과적으로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았고 그 효과는 적중했습니다. 적어도 그 자리에 있던 많은 여성들은 성소수자들의 참여와 지지에 많이 놀라고 기뻤을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제가 커밍아웃으로 좋았던 점입니다. 힘을 창조하고 그 힘을 제대로 발휘하는 것이야 말로 커밍아웃의 진정한 의미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정된 시간보다 30분을 넘겼다. 기차시간이 늦지 않을까 서둘러 짐을 정리했다. 참석한 분들과 모두 인사를 나누지 못했지만 그 분들은 쉽게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길이라도 잃어버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나를 택시타는 곳까지 배웅해 주었다. 많은 분들의 환대를 받고 서울로 올라오는 기차 안에서 나는 웃음이 절로 나왔다. 낯선 곳 광주에서 성소수자 인권에 관심 갖는 이들을 만났고, 그들과의 진심어린 소통의 성과로 이 사회가 조금은 나아지지 않을까하는 기대도 갖게 되었다.

 
벌써 광명역이다. 이제 짐을 챙기고 내려야 할 준비를 해야 한다. 내일 회사에 가서는 팀장이 시골에 잘 다녀왔냐고 물어보면 나는 자신있게 “네 잘 다녀왔습니다”라고 대답할 수 있을 것 같다.


정욜 _ 동성애자인권연대





* 웹진 '랑'의 글이 마음에 드신다면 그리고 성소수자 차별없는 세상을 원하신다면 매월 동인련 활동 소식,
  회원들의 소소한 이야기들 그리고 성소수자들에게 꼭 필요한 글들을 싣는
  동성애자인권연대의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 후원은 정기/비정기로 할 수 있으며, 후원 하실 분들은
 
http://www.lgbtpride.or.kr/lgbtpridexe/?mid=support 를 클릭해주세요^^
*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정부, 기업의 후원없이 회원들의 회비와 후원인들의 정기, 비정기 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1. 경태
    2010.03.29 17:40 [Edit/Del] [Reply]
    전 마지막 문장의 여운이 참 좋네요~ 담에는 가면을 벗고 더욱 당당하게 동성애자들의 힘을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래요~^^
  2. 사랑
    2010.03.29 19:20 [Edit/Del] [Reply]
    아, 아쉽네요. 진작 알았으면 갔었을텐데~ ㅠㅠ
  3. Solid
    2010.04.01 23:20 [Edit/Del] [Reply]
    예전에 이경씨랑 같이 군산대 갔던 생각 나네요
    곧 같이 따라갈수 있는 시간들이 다가오네요 ^^
    수고하셨어요
  4. 오리
    2010.04.03 10:16 [Edit/Del] [Reply]
    "실제 동성애자" ㅋㅋㅋ 너무 귀엽다.
  5. 2010.04.05 23:2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