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7일 국제 동성애 혐오, 트랜스젠더/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2010. 국제 동성애 혐오, 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 공식로고



전 세계 성소수자를 향한 모든 폭력과 차별을 중단하라!

5월은 우리가 기념하고 축하해야 할 날이 많지만 우리 모두가 기억해야 할 또 하나의 중요한 역사가 있다. 바로 1990년 국제보건기구(WHO)가 정신질환 목록에서 동성애 조항을 삭제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5월 17일 국제 동성애 혐오 반대의 날 (the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and Transphobia, IDAHO DAY)이다. 동성애를 더 이상 질병으로 보지 않겠다는 이 선언은 전 세계 성소수자들의 끈질긴 투쟁으로 얻어낸 성과이자 우리 모두가 축하해야 할 일이다. 이 날을 기억하기 위해 전 세계의 성소수자들은 2005년부터 각 나라의 동성애 혐오증과 차별, 폭력에 반대하고 항의하는 활동을 펼쳐 왔고 2010년 모든 대륙의 60개가 넘는 국가들에서 개인, 단체, 기관, 도시, 정부들이 다양한 행동(전시회, 영화상영, 토론회, 행사, TV와 라디오 프로그램 등)을 통해 이 날을 축하하고 알리고 있다. 2010년의 주제는 종교이고 종교계에 보내는 국제 호소문을 작성하고 배포하였다. 그 외 터키에서는 유럽 의회 의원들과 국제인권단체 대표단, 주디스 버틀러 등이 참여하는 호모포비아 반대 국제회의가 열린다. 또한, 스페인 5개 도시에서는 호모포비아, 트랜스포비아 희생자를 기리는 촛불 미사가 열린다. 브라질 산타카타리나 주 의회는 9번째로 이 날을 ‘동성애 혐오증과 성적지향에 근거한 폭력과 차별에 맞서 싸우는 날’로 공식 인정하였다. 한국에서도 5월15일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주관 하에 서울 도심에서 게이 프리 허그 행사가 열렸다.

하지만 성소수자 권리를 보장하는 나라는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전 세계 80여개 나라에서 동성애는 여전히 불법이며, 일부 법률은 종신형에 처하고 있다. 이 중 7개 나라에서는 사형 등 중형을 선고하고 있다. 동성애가 불법이 아닌 나라에서도 차별과 신체적 폭력이 매우 흔하다. 눈에 잘 띄는 성전환자들과 유독 드러나 보이지 않는 레즈비언들의 경우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하다. 일부 국가들에서 긍정적인 진전이 있지만 불안한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

한국은 과연 동성애 혐오와 트랜스젠더/성전환자 혐오로부터 자유롭다고 말할 수 있는가? 종교와 윤리라는 이름아래 성소수자들에게 가해지는 차별과 폭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2007년 '성적지향'이 포함되어 있던 차별금지법 제정을 원천적으로 가로막으며 성소수자들의 존재마저 부정했던 이들이 바로 동성애 혐오로부터 벗어나지 못한 기독교 근본주의였다. 최근에는 <인생은 아름다워>와 같은 드라마나 영화에 조금이라도 <동성애 코드>가 포함되어 있으면 ‘청소년들에게 동성애를 조장한다’라는 억지논리를 부리며 집단광기에 가까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동성애 / 트랜스젠더, 성전환자 혐오는 성소수자들이 생활하는 다양한 공간에서 끊임없이 성소수자들의 삶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학교 현장에서는 이성애 중심적인 교육을 강요하며 청소년 스스로 성정체성을 결정할 권리를 박탈하고 있다. 가출, 자살, 우울증 등 극한의 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을 보호할 수 있는 시스템은 전혀 마련되어 있지 않다. 학교는 오히려 이들을 절벽 아래로 밀어내고 있다. 어디 이뿐인가? 군대에서는 아무런 대안 없이 성소수자 사병들의 권리가 무참히 짓밟히고 방치되는 상황이며, 트랜스젠더 성전환자들은 호적정정조차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노동할 권리, 건강할 권리는 꿈도 못 꾸고 있다.

동성애 / 트랜스젠더, 성전환자 혐오는 인간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명백한 사회적 범죄이다. 한국 사회는 이미 20년 전에 동성애가 질병이 아니라고 선언한 국제적 기준에 뒤따라가지도 못하고 있다. 우리는 성소수자들을 비정상, 변태로 생각하고 혐오적인 집단으로 취급하고 있는 사회구성원들에게 진정으로 비정상적인 것이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성소수자들을 ‘없는’ 존재들이 아니다. 이전부터 있어왔고 지금도 존재하며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다.

5월 17일 국제 동성애자혐오와 트랜스젠더/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아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문제는 동성애자, 트랜스젠더/성전환자들이 아니다. 전 세계 성소수자를 향한 모든 폭력과 차별을 중단하라!

하나. 모든 정치 지도자들에게 요구한다. 모든 수단을 다해 성적 지향과 젠더 정체성에 따른 폭력과 차별에 맞서 싸워라!

하나. 종교 지도자들은 세계 모든 국가들에서 사람들이 성적지향이나 젠더 정체성 때문에 폭력과 배제, 낙인찍기와 편견의 대상이 되는 사실을 비판하고 이런 관행이 괴롭힘 당하는 사람들의 존엄성과 진정성을 훼손한다는 믿음을 표현해야 한다!

하나. 모든 시민들은 성적 지향과 젠더 정체성에 상관없이 희망과 다양성, 평화를 증진시키기 위해 이 날을 기념하자!

2010년 5월17일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동성애자인권연대

 

   

[부록]

International Appeal to Religions - Special organizations 종교계를 향한 국제 호소문

International Appeal to Religions - Special organizations
종교계를 향한 국제 호소문

Across the world, in many different social and cultural contexts, homophobic and transphobic violence is being propagated by people who use religious arguments to justify their positions. 

세계 곳곳, 다양한 사회 문화적 맥락에서 종교적 주장을 이용해 자신의 입장을 정당화하는 사람들이 동성애자혐오와 성전환자혐오 폭력을 선동하고 있다. 

These hateful voices target those people who wish to live sexual or sentimental relationships with persons of the same sex, and people whose gender identity does not correspond to their sex at birth.  

이런 증오의 목소리는 동성과 성적 또는 정서적 관계를 맺고 살아가길 바라는 사람들, 그리고 태어났을 때의 성(sex)과 일치하지 않는 젠더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을 겨냥하고 있다.  

Although they are not the expression of the vast majority of believers within the denominations, these positions are being raised out in the open with growing confidence, and examples of attitudes inviting or condoning homophobic and transphobic violence are unfortunately only too easy to find amongst religions or belief systems.  

종교인 대다수가 그런 생각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그런 입장은 점점 더 자신감을 가지고 공개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불행히도 종교 또는 신앙 속에서 동성애자혐오와 성전환자혐오 폭력을 부추기고 용인하는 태도의 본보기를 발견하기는 너무나 쉽다.  

But other voices do exist everywhere also within these same religions to object to the use of religions to justify hatred and rejection and sometimes even violence, crimes and bloodshed.  

그러나 똑같은 종교들 안에는 또한 종교를 이용해 증오와 거부, 심지어 때로는 폭력과 범죄, 살인을 정당화하는 데 반대하는 다른 목소리가 어디에나 존재한다.  

Faced with this increasing homophobia and transphobia in the religious discourse, we, the undersigned, express our conviction that : Religious denominations should be deeply concerned by violations of human rights and fundamental freedoms based on sexual orientation or gender identity, especially when these violations are committed on the ground of religious arguments.  

아래에 서명한 우리들은 종교 담론 속에서 늘고 있는 동성애자혐오와 성전환자혐오에 직면해 다음과 같은 우리의 신념을 표명한다. 종교 교파들은 성적지향이나 젠더 정체성에 근거한 인권과 근본적 자유의 침해를, 특히 종교적 주장을 근거로 자행되는 것을 깊이 우려해야 한다.  

Religious hierarchies should express their condemnation of the fact that violence, exclusion, stigmatization and prejudice are directed against persons in all countries in the world because of sexual orientation or gender identity, and their belief that these practices undermine the integrity and dignity of those subjected to these abuses.  

종교 지도자들은 세계 모든 국가들에서 사람들이 성적지향이나 젠더 정체성 때문에 폭력과 배제, 낙인찍기와 편견의 대상이 되는 사실을 비판하고 이런 관행이 괴롭힘 당하는 사람들의 존엄성과 진정성을 훼손한다는 믿음을 표현해야 한다.  

Religious leaders should call upon all, especially their followers, to commit to promote and protect the human rights and inherent unconditional dignity of all persons, regardless of sexual orientation or gender identity. Religions should commit to the principle that sexual orientation or gender identity may under no circumstances be the basis for criminal penalties, in particular executions, arrests or detention.  

종교 지도자들은 모든 이들에게, 특히 자신의 동료들에게 성적 지향과 젠더 정체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의 인권과 본질적이고 무조건적인 존엄성을 증진․보호해야 한다고 호소해야 한다.  

Religions should object to an oppressive vision of religion and advocate for religions to be instruments of liberation and peacemaking among all people. They should be faithful to their own root-beliefs and not create special categories of human beings towards whom violence can be justified. All religions should provide a place of safety and respect for all human beings.  

종교는 억압적인 종교관에 반대하고 모든 사람들에게 해방과 평화의 도구가 되는 종교를 옹호해야 한다. 종교는 그 자신의 신앙에 충실해야 하며 누군가를 향한 폭력이 정당화될 수 있는 특별한 인간 부류를 창조해서는 안 된다. 모든 종교는 모든 인류에게 안전과 존중의 장소가 돼야 한다.

   

국제 동성애혐오, 트랜스젠더/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 기념행사 소개

  * 세계 각국에서는 아이다호를 맞아 키스인Kiss-in(키스 대회, 거리에서 키스를 하는 퍼포먼스)이 열린다. 영국(런던, 플리머스, 글래스고 등 5개 도시), 프랑스(파리, 마르세이유, 몽펠리에 등 9개 도시), 독일(베를린), 과테말라, 스페인, 페루, 미국(샌프란시스코 등 7개 도시), 이스라엘, 이탈리아, 오스트레일리아, 카메룬, 스위스, 네덜란드, 포르투갈, 캐나다, 중국, 뉴질랜드, 파라과이, 콜롬비아 등.

  * 터키 국제회의

터키에서는 아이다호 주간에 유럽 의회 의원들과 국제 인권단체 대표단, 주디스 버틀러 등이 참여하는 호모포비아 반대 국제회의가 열린다. 올해로 5회를 맞는 행사로 이 주건에 국제회의를 비롯해 터키 여러 도시에서 다양한 LGBT 이슈 관련 포럼, 영화제, 행진이 진행된다. 국제회의와 지역 포럼들에 급진적이고 정치적인 주제들이 많은 점이 눈에 띈다. 국제회의 개막 포럼은 차별에 대응하는 국가 권력의 의무와 책임이 주제다. 주디스 버틀러는 "퀴어 연합과 반전 정치(QUEER ALLIANCE AND ANTI-WAR POLITICS)"를 주제로 발표한다. 민족주의, 좌파와 호모포비아에 대한 포럼도 눈에 띈다. www.antihomofobi.org

  * 스페인

스페인에서도 '종교, 호모포비아, 트랜스포비아' 캠페인이 벌어진다. 5개 도시에서 호모포비아와 트랜스포비아 희생자들을 기리는 촛불 미사가 열린다.

스페인 LGBT 연합은 아이다호를 맞아 호모포비아와 트랜스포비아를 사회적 질병으로 천명하고 이에 맞서자는 운동을 시작한다. COLEGA’s website

  * 프랑스

프랑스 LGBT 단체들은 '종교, 호모포비아, 트랜스포비아'를 주제로 아이다호 전국회의를 개최한다. 가톨릭, 유대교, 이스람교, 개신교 등을 포함한 시민사회 단체들이 참여한다.

  *영국

종교 관련 포럼, 키스인, 동성끼리 손잡는 날(영국의 한 활동가가 제안한 것으로 이날에는 성적 지향에 관계없이 동성끼리 손을 잡는 것으로 동성애혐오에 대한 반대 메시지를 전하자는 것), 특별국제회의(아프리카의 호모포비아) 등 영국 전역의 많은 LGBT 단체들이 아이다호를 맞아 포럼, 영화상영, 행사를 연다.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트렌스젠더연합과 LGBT 연맹은 IDAHO 의제를 발표하고 5월 17, 18일 젠더 정체성 입법안과 성전환자 지위에 대한 토론을 벌인다. 뒤이어 'LGBT 권리, 계류중인 평등 의제"를 주제로 국회 세미나가 열린다. 그 외에도 LGBT 영화제, 연극 상영 등이 열린다.

  *브라질

브라질 산타카타리나 주의회는 브라질에서 9번째로 5월 17일을 '호모포비아와 성적지향에 근거한 폭력과 차별에 맞서 싸우는 날'로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브라질에서는 9개 주가 호보포비아 반대의 날을 인정하고 있다.

  *카메룬

카메룬의 아이다호 구호 중 하나는 "신앙 아니면 사랑? 우리는 선택을 원치 않는다."이다. <밀크> 상영과 사랑과 종교를 주제로한 토론회 등이 열린다.

  *홍콩

아이다호를 기념해 '고위 대화(High Level Dialogue)'가 열린다. '고위 대화'에는 사법부, 의회, 커뮤니티 그룹, 유엔 기구의 핵심 인사들이 모여 효과적인 HIV 예방에 관해 토론한다.

UNDP, 아시아 태평양 남성 성 건강 연합(ACPOM), 비교법 공법 센터는 "아시아와 대평양에서 남성과 성관계를 갖는 남성과 성전환자들의 HIV에 대한 반응에 법률이 미치는 영향: 행동을 위한 의제"이라는 제목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그 외 아이다호 기념행사가 열리는 국가들

파라과이, 쿠바, 과테말라, 브라질, 니카라과, 우루과이, 볼리비아, 미국, 캐나다, 한국, 홍콩, 일본, 네팔, 방글라데시, 중국, 레바논, 이란, 이스라엘Havana

 

 

  1. 2010.05.19 00:17 [Edit/Del] [Reply]
    5월 17일 날에 이런 일이 있었군요.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적지만, 그래도 어떻게 보면 많은 곳에서 행사들이 열리는군요.
  2. 정욜
    2010.05.19 13:47 [Edit/Del] [Reply]
    한국에서도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5월17일 아이다호를 기념하고 동성애, 트랜스젠더/성전환자 혐오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펼쳐졌으면 좋겠습니다. 내년부터는 그렇게 될 수 있겠죠?? ^^
  3. 정욜
    2010.05.20 17:23 [Edit/Del] [Reply]
    아래는 의견을 제기해주신 인권활동가, 단체들에 발송한 메일내용입니다.

    ------------------------------------------------------------------------------------------------------------------


    안녕하세요. 동성애자인권연대 정욜입니다.

    동성애자인권연대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는 5월17일 국제 동성애/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IDAHO)을 맞이하여 “차라리 동성애혐오증과 성전환자 혐오증을 새로운 정신질환 목록에 포함시켜라” 라는 공동성명을 발표하였습니다.

    하지만 몇 명의 인권활동가들로부터 성명발표의 취지에 공감하지만 제목에 표현된 ‘정신질환’이라는 표현이 정신 장애인들에게 차별적일 수 있으므로 다른 표현으로 대체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국제 동성애/성전환자 혐오 반대의 날이 1990년 국제보건기구(WHO)가 정신질환 목록에서 동성애 조항을 삭제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날인만큼 성소수자들을 향한 혐오가 더 문제다! 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사용되었던 이 표현이 인권활동가들의 제언처럼 충분히 문제적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점에 공감합니다.

    혹시 정신질환이라는 표현 때문에 불편하신 분들이 계셨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성전환자를 향한 혐오가 굉장히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 사용하였음을 너그럽게 이해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