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람 (동성애자인권연대)

 


<이 글은 2013년 LGBT인권포럼의 청소년 성소수자 이야기방 ‘꼰대는 가라!’에서 사용했던 쪽글을 바탕으로 다듬다듬 수정수정 해서 쓴 글입니다.>

 
“제가 나이 더 어리니까 그냥 편하게 말 놓으셔도 돼요. 저도 그게 편해요.”
 
열아홉 살이었던 내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처음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접하고 그곳 사람들에게 자주 했던 말이다.
그렇다. 나는 꽤나 꼰대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던 사람이었던 것이었다.(두둥!)
그런 말을 했던 내가 지금부터 쓸 글은 두 성소수자 커뮤니티의 나이주의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아이러닉하게도.
음… 그렇다고 지금은 꼰대가 아닌 건가? 하면 꼭 그런 건 아닌 것 같다. 그래서 애매하게 저런 제목을 지었다. 나름의 자기반성, 혹은 방어책이랄까.
 
서론은 여기까지 하고 이제 내가 활동하는 성소수자 커뮤니티들(친구사이, 동성애자인권연대)에 대해 하나하나 썰을 풀어보도록 하자. 호호.
 
- ‘동인련’에서의 나이주의
동인련은 내가 활동하는 단체들 중엔 가장 꼰대성이 적은 단체라고 느꼈다. 청소년팀도 따로 있다. 하지만 이곳의 커뮤니티적 성격만 놓고 보았을 땐 그렇지 못한 경우가 조금 있었다.
예를 들면 ‘일방적으로 말을 놓는 것’을 동인련 행사 때 여러 번 경험한 것 같다. 내가 청소년 팀에서 활동하기 때문인가, 친근해서 그런 것인가는 잘 모르겠지만, 어느 쪽이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 중에 일반 회원이 아닌 운영회원 분들 중 한 분도 있었다면 더.
그리고 주로 활동하는 청소년팀 내에서도 ‘이건 조금 꼰대스러운 지점이 있지 않나’하는 의문이 들 때가 있다.
우선 2011년에 나왔던 청소년 성소수자 인터뷰집 ‘작은 무지개들의 비밀일기’.
청소년이 ‘작은’ 것으로 표현된다는 지점에서 여러 다른 사람들도 꼰대스러운 표현이지 않은가 의문을 가졌던 부분이다. (사실 여기에 대해서는 ‘꼰대는 가라!’이야기방에서 욜이 그런 의미는 아니고 다른 의미의 작음이었다고 해명했는데, 이경씨가 “욜, 변명하지 마”하고 옆에서 계속 속삭였다고 한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최근에 새로 만들어진 ‘무지개 놀이터’라는 이름의 동인련 청소년팀 웹페이지.
여길 들어가 보면 알겠지만, 아마 청소년일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모두들 교복을 입고 방긋방긋 미소를 지으며 곳곳에 배치돼 있다. 이걸 보면 청소년은 학교에 속해있어야 한다는 느낌을 받게 해서 꽤 불편하다. ‘청소년을 학교에 예속시키는 것’과 ‘꼰대성’ 간의 연결고리는 잘 모르겠지만, 이 지점은 같이 많이 얘기해보고 싶다.
마지막으로는 가장 논란(?)이 많이 되고 재미있을 것 같은 지점인데, 청소년 ‘자긍심’팀 이라는 팀의 이름.
계속 활동을 하며 써왔던 팀이름이지만, 청소년 성소수자와 ‘자긍심’이 특수하게 연결된 지점이 있는 것인지, 그 지점이 혹시 ‘나이가 좀 더 많은 어른들’의 입장에서 ‘나이가 어린 청소년들’을 바라보는 관점에서 생겨난 것은 아닌지에 대한 의문이다. 사실 이건 쓸까 말까 고민하다 썼는데, 정말 같이 얘기를 나눠보고 싶다. (쓰다 보니 다 의문만 휙휙 던져놓은 것 같아서 좀 죄송해진다. 허허.)
 
- ‘친구사이’에서의 나이주의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내가 처음으로 데뷔한 성소수자 커뮤니티다. 그리고 이곳을 경험(?)해본 여러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하다-나이주의로. 사실 내가 나오기 시작할 때쯤엔 그래도 청소년 회원들도 반기는 분위기였는데, 예전에는 청소년 때 나왔다가 ‘애들이 무슨 인권단체 활동이냐’같은 말에 상처받거나 실망하고 떠났던 분들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친구사이에서 편하게 활동하기 위해서 나이를 속일 수밖에 없었던 분도 있었고.(이 분은 ‘꼰대는 가라!’이야기방에도 오셨었다.)
그리고 내가 겪었던 일로는 운영회원 분이든 일반회원 분이든 상대 쪽에서 일방적으로 말을 놓는 건 최근에도 겪는 일상다반사여서 말 할 것도 별로 없고, 전에 한 번은 술집에서 아는 분을 마주쳤는데 알아보지 못하고 인사 없이 지나갔더니 나중에 저한테 “어른들한테 인사 좀 잘 하고 다니렴. 안 그럼 사회생활 힘들어져.”라는 소리를 하셨던 적도 있었다.
 전에 친구사이가 밖으로는 표출하지 않고 갖고 있었던 것이 단적으로 드러났던 일을 하나 얘기해 보자.
2011월에 한창 학생인권조례 제정 운동이 활발할 때 친구사이가 이와 관련해서 9월에 ‘내 새끼 구출작전’이라는 이름의 긴급행동을 한 적이 있다.(지금도 예전 공지사항을 보면 글이 남아있다. 그리고 거기 참여했다고 인증한 내 댓글도.)
학생인권조례 원안을 사수하기 위한 의도는 참 좋았는데, 꼰대성과 보호주의가 흘러넘치는 그 제목이 ‘굉장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나도 굉-장히 꼰대스러웠다. 정확히 말하자면 데뷔한지 1년 후인 2012년 1월 까지도 변함없는 꼰대였달까. 위에서 말한 ‘내 새끼 구출작전’에서도 전혀 위화감을 못 느꼈었다. 그 때 그 제목이 비판을 받는 것에 대해서 왜 비판 받는가 열심히 머리를 굴려 생각했던 게 고작 ‘음… 새끼라는 단어의 어감이 뭔가 청소년을 비하하는 것 같아서 그런 걸까.’였으니까.
 
글을 여기서 마무리 해볼까.
글재주가 없어서 재미없고 산만하게 글을 쓴 것 같아서 안타깝다.
그런 의미에서 마무리 약간만 더 하자면 사실 나는 ‘꼰대는 가라!’ 이야기방에서도 동인련에 대해 ‘내가 활동하는 단체들 중엔 가장 꼰대성이 적은 단체’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이야기방이 끝난 후에 이경씨가 나에게 “동인련도 설문조사 같은 걸 해보면 다른 곳 못지않게 나이주의가 있을 것 같아요”라는 말을 했었다.
그게 진짜일지는 모르겠지만, 이 글이 웹진에 올라가서 보는 사람이 많아지면 나이주의에 대해 생각해보는 동인련 사람이 좀 더 많아질 테고, 결국 가장 꼰대성이 적은 것 같다는 나의 믿음이 깨지지 않을 테니까- 좋다 좋다. 호호호.
앞으로는 글재주를 좀 더 키울 것을 다짐하며 여기까지, 마치겠다. 끝.
 
그래도 친구사이, 동인련 둘 다 사랑해요♥

  1. 모리
    2013.03.14 23:37 [Edit/Del] [Reply]
    좋은 글이에요~ㅋ
  2. 계영
    2013.03.17 17:04 [Edit/Del] [Reply]
    으앜 (잘읽었습니다) 근데 마지막 훈훈한 한줄의 반전~ㅎㅎㅎ;
  3. Hagen
    2013.03.19 06:17 [Edit/Del] [Reply]
    나이주의 저 많이 싫어해요 제가 나이가 많은 아줌마 라서요
    사회에서 만난이상 가족의 피로 맺어지지 않은이상 나이가 많든 적든 서로 저는 미국처럼 이름을 불렀으면 좋겠어요
    나는 누구 의 엄마이고 누구의 부인 이지만 나는 나 내 이름이 있기 때문에 내 이름을 불러주면 참 좋겠어요

    "Life is not fair" 라는 말이 있어요 그래도 우리 사람들은 인간 관계에서 공평하도록 노력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나이가 어리다고 나이많은 사람 의 생각을 받아들여야 만 하는것 잘못 되었고요 나이가 많다고 나이어린 사람의 좋은 생각을 의견을 무시하는것은 정말 잘못되었다고 믿어요 나이에 상관없이 좋은 생각은 좋은 의견은 자신의 발전을 위해서
    동인련의 발전을 위해서는 서로서로 에게 비하하는 말 서로서로의 자존심 상하는말은 절대 안되지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