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ask Don't tell. “묻지도 말하지도 말라” 이후
앤 콜먼이 LGBT 권리를 위한 투쟁의 미래를 살펴보다.



지난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011년 국정연설은 우리가 LGBT의 확고한 평등권으로부터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예상한 대로, 오바마의 연설은 레임덕 기간인 2010년에 군대 안에서의 차별적이었던 “묻지도 말하지도 말라(DADT, don't ask, don't tell)" 정책을 폐지하는 반차별 조치가 가까스로 성공을 거두었다는 점이 강조되었다. 또한 “우리 연구소의 스텝이 될 수도,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수도, 그래서 나아가 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 수도 있는”, “젊고, 재능 있고, 책임감 있는” 미등록 이주민에 대한 “추방을 멈춰야 한다” 는 모호한 호소도 두드러졌다. 이것은 미등록 이주민 자녀 일부에 대한 제한적인 합법화를 제시했던 ‘드림 액트’ 법안의 실패를 언급한 것이었다.  

비록 ‘드림 액트’가 레임덕 와중에 실패했지만, DADT 폐지와 ‘드림 액트’는 인간으로서의 평등한 권리와 기회 및 보호와 자유를 누릴 자격이 모든 인간들에게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보다 큰 투쟁의 일부다.

DADT의 폐지는 17년간의 전투 끝에 얻은 값진 승리였다. DADT 폐지는 2009년 통과된 혐오 범죄 가중처벌법과는 달리, LGBT들을 이등 시민으로 만드는 더 광범위한 차별과 혐오 범죄를 유발하는 성문화된 차별에 일침을 가하는 것이었다. 미국에서 가장 강력한 고용주인 미군이 게이와 레즈비언을 인정하게 만들어 군인들이 변명하지 않고 떳떳한 삶을 살 수 있게 된 것은 확실한 발전이다.

그러나 우리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그리고 이러한 평등에 이르기 위해 어떤 대가를 치렀는지를 살펴보는 것은 LGBT와 이주민 권리 운동의 다음 물결을 형성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

‘인권 캠페인Human Rights Campaign’의 조 솔모니즈는 정치인들과 군 관료들에게 많은 공로를 돌렸다. 그는 “이 역사적인 날은 오바마 대통령과 게이츠 국방부 장관, 마이크 멀린 합동참모본부 의장의 지도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 “미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원내대표 스태니 호이어, 패트릭 머피 의원의 결단에 감사드린다. 그리고 상원 원내대표의원 해리 라이드, 상원의원 조 리버만, 수잔 콜린스, 커스틴 길리브랜드, 마크 우달은 이 국가 안보 조치의 승리자로서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기록은 공로가 다른 곳에 있음을 보여준다.

오바마는 임기 초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DADT를 뒤집는 행정 명령을 내리기를 거부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LGBT들에 대한 차별을 성문화하고 제도화하는 또 다른 법인 소위 결혼 법(DOMA, Defense of Marriage Act)과도 거리를 두긴 했지만 말이다.

오바마의 법무부는 법원에서 DADT와 DOMA에 대한 합법적 도전에 반대했다. 매 순간 오바마와 다른 정부 관료들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고집했고, 법무부가 제출한 재판 문서에 따르면 성급한 변화는 “군과 그 법령의 질서 있는 폐지를 이행할 준비를 갖추려는 군의 노력에 즉각적인 큰 피해를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언급은 LGBT들의 평등을 위한 리더십과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사실은 대다수의 사람들이 LGBT 권리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신화를 조장할 뿐이다. 심지어 군인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이루어진 조사를 보더라도, 대중들의 다수가 성적 지향을 이유로 고용을 꺼리거나 해고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DADT 폐지로 승리를 거둔 것은 사실이지만, 성소수자 장병들에 대한 차별은(그리고 그 차별에 맞선 싸움은) DADT가 법률로 만들어지기 훨씬 전부터 있어왔고, 따라서 DADT 폐지 그 자체로는 충분하지 않다.

더욱이 폐지를 이끌어낸 것은 정치인들이 아니었다. 그것은 오랜 시간 동안 과감하게 목소리를 내고 차별에 대항한 군인들이었다. 또한 그것은 직접적인 행동이나 시위였으며, 여론을 바꾼 토론회들이었다. 그리고 오바마 당선 이후에 등장해, 우리 이슈의 긴박성을 전면에 부각하고 다른 미래를 향한 희망을 앞세운 새로운 세대의 활동가들의 행동이었다.

활동가들은 이 성과의 한계와 모순을 지적해야 한다. 가장 중요하게는, 여전히 트랜스젠더들은 군대에서 공개적으로 복무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 파트너와 가족이 있는 군인 레즈비언과 게이들은 군복무에 따른 의료와 주거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없다. 그리고 군대의 미등록 LGBT 이주민들은 추방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벽장 속에 남아있어야 한다.

이제 사회 운동들 간의 쟁점들을 연결시키고 그 과정에서 모순을 폭로하고, 법률적 조치를 넘어선 평등의 그림을 그릴 때다. 우리는 정치인들이 LGBT들에 대한 절반의 조치를 허락한 상황에서 우리의 이주민 형제자매들에게는 그마저도 거부한 것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

평등권 법제화는 기업 언론과 차별을 정치적 도구로 이용해 여론을 갈라놓으려는 자들이 지지하는 신화를 깨트리는 그 이상을 할 수 있다. 우리는 완전한 평등이라는 희망과 꿈이 군비 지출 확대와 결합 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 사실 DADT와 ‘드림 액트’는 둘 다 그랬었다. 왜냐하면 고용에서 LGBT들이 직면하는 차별과 미국에서 이주민을 범죄자 취급하는 것과 관련된 인종주의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벌어지는 “테러와의 전쟁”을 정당화하는 데 이용되는 차별과 인종주의와 결합되어 있기 때문이다.

오바마는 또 국정연설에서 “대학교 교정이 군인 모집자들과 ROTC에 문을 열 것”을 요구하면서 역사를 다시 쓰려고 했다. “이제 과거의 분열적인 싸움을 뒤로하고 하나의 국가로서 전진할 시기”라는 것이다.

교내 ROTC에 대한 분노에 불을 지핀 것은 60년대 말 70년대 초 베트남 전쟁 반대 학생 시위였고, 1990년대에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계속해서 ROTC를 교정에 들이지 않은 것은 군대가 LGBT들에게 가하는 차별 때문이었다.

DADT 폐지를 넘어서 젠더 정체성과 표현을 투쟁의 중심에 두는 풀뿌리 LGBT 활동가들, 합법화를 위한 투쟁을 지속하고 있는 이주민 학생들처럼, 지금은 그들이 믿는 변화를 창조하기 위해 활동하는 이들을 열심히 지지하고 그들과 동맹해야 할 때이다.

이런 사회 운동들은 우리 모두를 괴롭히는 착취와 억압의 핵심에 도달할 수 있는, 일종의 변화를 위한 더 광범위한 투쟁에 기여할 수 있다.

2011년 2월 7일
원문 : http://socialistworker.org/2011/02/07/after-dont-ask-dont-tell

번역_ 해와, 나라 (동성애자인권연대 회원)

 

 

After "don't ask, don't tell"

Ann Coleman looks at what's next in the future of the struggle for LGBT rights.

 

February 7, 2011

 

Taking a stand at the National Equality March in Washington, D.C. (Lauren Miller)

 

PRESIDENT BARACK Obama's 2011 State of the Union speech last week was a stark reminder of how far we still need to go to secure equal rights for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LGBT) people.

 

As expected, the last-ditch success in the 2010 lame duck session of Congress of a step toward non-discrimination in the military with the repeal of the discriminatory "don't ask, don't tell" (DADT) policy was highlighted in Obama's speech. So was a subtle plea to "stop expelling talented, responsible young" undocumented immigrants "who can staff our research labs, start new businesses, and further enrich this nation." This was a reference to the defeated DREAM Act, a proposal for limited legalization for a minority of undocumented immigrant youth.

 

The DREAM Act failed in the lame duck session, but both DADT repeal and the DREAM Act are only pieces of a bigger struggle to recognize all people as human beings worthy of equal access, opportunities, protections and freedoms.

 

The repeal of DADT was a significant victory and a 17-year battle. Unlike federal hate crimes legislation that passed in 2009, the repeal of DADT is a blow to the codified discrimination that helps to relegate LGBT people to second-class citizenship and that leads to broader discrimination and hate crimes. To force the US military, the largest employer in the U.S., to recognize gays and lesbians and allow soldiers to live their lives openly and unapologetically is a significant step forward.

 

But taking a look at how we got here and at what cost this step toward equality was taken is important in informing the next wave of LGBT and immigrant rights activism.

 

According to Joe Solmonese of the Human Rights Campaign, a lot of the credit should go to politicians and military brass. "This historic day would not be possible without the leadership of President Obama, Defense Secretary Gates and Joint Chiefs Chairman Admiral Mike Mullen," he said. "In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we are grateful to Speaker Nancy Pelosi, House Majority Leader Steny Hoyer and Rep. Patrick Murphy for their dogged determination. And in the U.S. Senate, Senate Majority Leader Harry Reid, and Sens. Joe Lieberman, Susan Collins, Kirsten Gillibrand and Mark Udall will go down in history as champions of this national security measure."

 

But the record shows that the credit belongs elsewhere.

 

Early in his term in office, Obama refused to use his power of executive order to reverse DADT--at the same time, he also distanced himself from another law that codifies and institutionalizes discrimination against LGBT people: the so-called Defense of Marriage Act (DOMA).

 

Obama's Justice Department went to court to argue against legal challenges to DADT and DOMA. Every step of the way, Obama and other administration officials insisted that more time was needed, arguing that changing the abruptly "risks causing significant immediate harm to the military and its efforts to be prepared to implement an orderly repeal of the statute," according to the court documents filed by the Justice Department.

 

Not only was that statement far from "leadership" on LGBT equality, but it actually bolstered the myth that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doesn't support LGBT rights.

 

Even the survey of military personnel conducted at the end of last year revealed what has been true for the general public for a number of years--a majority of the population thinks that people should not be fired or not hired because of their sexual orientation. In 1992, one year before the "don't ask, don't tell" policy was brokered by Rep. Barney Frank and put into place by then-President Bill Clinton, a Gallup poll found that 57 percent of people thought gays should be able to serve openly in the military. By 2010, that percentage had increased to about 80 percent.

 

- - - - - - - - - - - - - - - -

 

THE TRUTH is that while repeal of DADT is a victory, discrimination against LGBT military personnel--and the fight against it--started long before DADT was put into law, and the repeal itself doesn't go far enough.

 

What's more, it wasn't the politicians who led on repeal. It was soldiers who dared to speak out year after year and take a stand against discrimination. It was direct actions, demonstrations and teach-ins that shifted public opinion, and it was the actions of a new generation of activists following Obama's election that pushed the urgency of our issues to the forefront and put the hope of a different future forward.

 

Activists need to highlight the limitations and contradictions of this gain. Most importantly, transgender people are still not allowed to serve openly in the military. Lesbian and gays in the military with partners and families can't take advantage of the medical and housing benefits that come with serving in the military. Undocumented LGBT immigrants in the military must remain in the closet for fear of deportation.

 

It is time to connect the issues between social movements, expose the contradictions along the way, and paint a picture of equality that goes beyond legal and legislative measures. We shouldn't allow the politicians to grant half-measures to LGBT people and deny even those to our immigrant brothers and sisters.

 

Equal rights legislation can do more to break down the myths supported by the corporate media and those who dare to use discrimination as political tools to drive a wedge through public opinion. We can't let our hopes and dreams of full equality be attached to increases in military spending--as was the case with both DADT and the DREAM Act--because the discrimination LGBT people face in employment and the racism involved in criminalizing immigrants in the US is connected to the discrimination and racism used to justify the "war on terror," whether in wars abroad or the war at home.

 

Obama also attempted to rewrite history in his State of the Union speech with his call for "college campuses to open their doors to our military recruiters and the ROTC. It is time to leave behind the divisive battles of the past. It is time to move forward as one nation."

 

It was student demonstrations against the Vietnam War in the late 1960s and early '70s that sparked the outrage against ROTC on campuses, and it was student and faculty pressure in the 1990s that continued to keep ROTC off some campuses because of the discrimination that the military imposed on LGBT people.

 

It is time to be fierce advocates and allies with those working to create the change they believe in--like the grassroots LGBT activists who are putting gender identity and expression at the center of their fight beyond the DADT repeal, and the immigrant students who continue their struggle for legalization.

 

These social movements can contribute to a wider struggle for the kind of change that can get at the heart of the exploitation and oppression which affects us all.

* 글이 마음에 드신다면 아래 view on을 꾹~ 눌러주세요~!
* 웹진 '랑'의 글이 마음에 드신다면 그리고 성소수자 차별없는 세상을 원하신다면 매월 동인련
  활동 소식, 회원들의 소소한 이야기들 그리고 성소수자들에게 꼭 필요한 글들을 싣는
  동성애자인권연대의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 후원은 정기/비정기로 할 수 있으며, 후원 하실 분들은
 
http://www.lgbtpride.or.kr/lgbtpridexe/?mid=support 를 클릭해주세요^^
* 동성애자인권연대는 정부, 기업의 후원없이 회원들의 회비와 후원인들의 정기, 비정기 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