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노동권 연속토론회 – 일터의 성소수자들, 노동권을 말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노동합니다. 당연히 성소수자도 노동합니다. 그러나 일터에서 성소수자는 보이지 않습니다. 많은 성소수자가 혐오와 차별을 피해 자신을 드러내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드러내지 않을 뿐 성소수자들은 여전히 일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오늘도 우리는 미세먼지와 같은 혐오와 차별을 마주합니다. 차별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성소수자에게 안전한 일터를 꿈꿉니다. 그래서 이제는 노동자로서 성소수자 노동권을 말하려고 합니다.
성소수자 노동권 연속토론회는 구체적으로 무엇이 차별인지 짚고, 일터 차별의 문제를 공론화하여 성소수자 노동권의 현실과 과제를 정리하는 자리입니다.
 
1회차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행성인에서 진행된 성소수자 노동권 활동을 돌아보며 지금 마주한 과제를 확인하였습니다. 또한, 일터의 든든한 언덕은 노동조합입니다. 험난한 일터에서 성소수자 노동자와 노동조합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고, 어떤 시도들을 해봤으며, 어떻게 하면 노동과 성소수자가 더 가까이 만날 수 있을지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쿠쿠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성소수자노동권팀)

 

 

20, 트랜스퀴어, 성소수자, 인생 처음으로 내 발로 직접 노동 관련 토론회를 다녀왔다. 가기 전 약간의 긴장감이 내 몸을 감싸고 있었다. 노동, 노동자라는 단어는 언제나 나의 마음 한구석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 하지만 섣불리 이쪽에 발을 들이기엔 한국 사회에 있는 귀족노조 스티그마, 강경한 모습들, 나의 정체성에 대해서는 무지한 사람들, 활동 시 받을 수 있는 불이익 등이 머뭇거리게 하였다.

 

나의 부모님은 소규모 자영업자이다. 소규모 자영업자는 노동자라는 카테고리에 들어맞지 않는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다. 나에겐 노동과 노동자란 주로 공장에서 일하는 블루칼라의 중년의 아저씨들과 더 어울리는 단어로 보이기도 한다. 나의 부모님조차 아마 자신들과 노동자를 분리하여 생각하실 것이다. 나는 부모님이 단 하루의 휴가 없이 돈만을 벌어온 삶을 가까이서 보며 자라왔다. 겉으로 봤을 땐 부모님은 누군가에 의해서 강제적으로 노동 일수가 정해진 채 착취당하는 삶을 살아오진 않았다.

 

그러나 한국에선 대부분 나의 부모님과 같은 삶은 될수록 피하려고 스펙을 쌓고 안정적인 기업에 취직하여 동료들과 경쟁하며 정년에 소규모 자영업자라는 마무리를 최대한 늦추려 한다고 나는 생각하였다.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창업을 하거나 다른 삶을 그려보기 전, 이런 인생의 선택지를 많은 사람이 택하는 이유는 안정적인 삶이 보장되기 때문이지 않을까? 하지만 안타깝게도 IMF 이후 비정규직 수는 늘어나고 대기업과 공기업마저 사람들의 안정적인 삶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그렇게 남은 자리는 정상성을 강조하는 공무원 뿐이다. 불안정한 미래를 노력으로 미룰 수 있는 사람은 이제 공무원직에 종사하는 사람들 뿐이다.

 

한국 사회에서 노동자는 직업의 귀천에 따라, 삶에 둘러지는 레이블에 따라 인간적인 존중과 대우가 매우 부족하다는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뉴스에서 들리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죽음들과 살인적인 노동 환경, 부족한 복지와 임금, 개인들의 권리를 차별하고 배제하는 모습들은 노동 투쟁의 역사도 모르고 노동 투쟁의 언어도 모르는 나 일지라도, 체감적으로 저 상황들이 나의 삶이 될 수도 있다고 깨닫게 하였다. 이런 사실들이 노동자로 살아가는 삶에 대해 더욱 위축되게 하지만 아직 그렇다고 단정하기에는 이르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이번 토론회에서 한국 노동자들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희망을 보았기 때문이다.

 

 

처음으로 들어간 전태일 기념관에 20명 정도의 인원이 모였다. 금속노조 부위원장 권수정님, 곽이경 민주노총 미조직전략조직국장님, 공공운수노조 엔진님 그리고 행성인 소유님의 발표로 다양한 정체성을 가진 노동자들에 대한 기업과 사회에서의 인지 그리고 그 시작이 노조에서도 이루어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네 분의 정리된 발표 속에 성평등 인식의 문제점과 성평등을 이루기 위한 노력들 그리고 결과물들이 글과 안건들로 만들어 진 것과 금속노조에 6%로 채워진 여성들과 공공운수노조에서 퀴어 정체성을 밝히면서도 조직부장으로 있으신 엔진님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갈 길이 멀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많은 사람이 주변에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환영하고 준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금속노조에서 개정한 모범단협 초안 중 '채용 및 승진 할당제' 부문에서 회사는 신규직원 및 경력 지원 채용시 한 성이 50%를 넘지 않도록 한다의 내용은 사회 취업 부분에서 일어나는 젠더갈등의 해법을 제시해주었다. 그리고 모범단협안에 포괄적 차별금지법 문구가 명시된 '차별금지' 조항을 포함한 공공운수노조의 이야기를 듣고 내가 보이지 않는 곳에선 이미 내가 바라는 상식적인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느꼈다. 마지막으로 만인선언문을 함께 읽으면서 이 선언문이 국가 전체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내가 일하는 일자리에서는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고 있다. 

 

향후 토론회 일정

2회차 (7/15) – 노동권과 성소수자
3회차 (9/16) – 노동권과 트랜스젠더
4회차 (11/11) – 노동권과 HIV/AIDS
 
* 참가신청 및 상세한 안내는 추후 공지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