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육아#1. 우리 가족-레인보우 패밀리를 소개합니다, 짜잔

회원 이야기/여기동의 레인보우패밀리

by 행성인 2022. 4. 18. 16:46

본문

여기동의 레인보우 패밀리: 두 아빠의 소소한 딸내미 육아일기

육아#1. 우리 가족-레인보우 패밀리를 소개합니다, 짜잔




여기동(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안녕하세요, 필리핀에 살고 있는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 회원 여기동입니다. 

 

내 나이 52세에 동성결혼을 감행, 올해로 저희 부부가 결혼한지 어느덧 7년이 흘렀습니다. 그리고 작년에 태어난 딸내미가 저희 품으로 안겨 이렇게 레인보우 패밀리가 되었습니다. 

 

저희는 필리핀 중서부에 위치한 두마게티 옆 작은 도시 발렌시아에 살고 있습니다. 이민을 오기 전에는 본국에서 간호학을 공부했습니다. 군부독재가 지배하던 암흑의 시대 였습니다. 저는 전국카톨릭학생회연합회 활동을 하면서 마르크스와 남미 카톨릭의 해방신학을 만났습니다. 새로운 세계관과 실천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꿈꾸는 사회주의자와 동시에 퀴어페미니스트로 지금까지 살고 있습니다. 

 

대학을 마치고 병원에서 일하면서 노동조합 활동을 하고,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이하 행성인)를 만났습니다. 행성인은 제 인생에서 가장 큰 전환점 이자 행복을 안겨주었고, 지금 먼 이곳에서 무척 그리운 친정이 되었습니다. 소중한 행성인 벗들과 함께 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많이 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퀴어 커뮤니티의 활동은 내 존재의 존엄성과 이를 지키려는 투쟁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엇 보다도 행성인 아우님들과 함께 있으면 너무도 재미있고 즐겁기만 합니다.  

 

 

 

그럼 저희 가족 사진을 보실까요? 남편은 필리핀에서 온 이주노동자였습니다. 저희는 2015년 5월 23일 많은 지인들의 축복을 받으며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남편은 밀양의 샷시 공장에서 일했습니다. 그때 저는 창원에 있는 대학에서 간호학과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었지요. 우리는 주말 부부 였습니다. “주말 부부는 3대가 덕을 쌓아야 가능하다”라는데, 우리 조상님들 덕분이었을까요? 참 좋았던 시절이었습니다. 필리핀 이민생활 초기에 정말 사랑과 전쟁 100편 정도를 찍었는데, 지금은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결혼한 다음 해에 이민을 오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남편은 비자가 만료되어 미등록 상태였는데, 기차역이나 버스터미널 같은 곳에 가면 출입국 관리소의 체포를 무서워하여 이민을 결정하게 되었지요. 

 

가자, 필리핀으로.

 

한국이나 필리핀이나 동성결혼 법제화가 되어 있지 않아 결혼과 배우자에 관련된 모든 권리가 보장되지 않고 있어 저에게 이 두 나라는 참 엿같은 나라 입니다. 앞으로 기회가 되면 차별당해 억울했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이제 우리 딸내미를 소개합니다. 영어 이름은 레인보우 이고, 한국 이름은 레인보우의 가운데 두 글자를 따서 인보(어질 인(仁), 보배 보(寶))로 지었습니다. 아이가 자신과 공동체에 어질고 가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요. 집에서는 ‘삐약이’라고 부릅니다. 신생아 때 목욕을 시키다 보면 너무 작아 ‘꼬물이’라고 부르다가 점차 삐약삐약 말도 잘하고 이쁜 짓도 하여 ‘삐약이’라고 부릅니다. 우리 가족은 이렇게 세 식구가 되었습니다.

 

최근 남편이 삐약이를 데리고 고향 마을에 가서 혼자 지내다 보니 아이가 많이 보고 싶습니다. 잠자기 전 텅 빈 침대를 보면서 오늘 맘마는 잘 먹었는지, 아픈 데는 없는지, 할머니, 할아버지 그리고 오빠, 언니들과 잘 놀았는지 혼잣말로 중얼거립니다. ‘이런 게 엄마의 마음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때가 참 많습니다.

 

이제 4월 29일이면 첫 돐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동안 아프지 않고 튼튼하게 무럭무럭 잘 자라주어서 고맙기 그지 없지요. 많이 축하해 주세요.

 

다음에는 우리 아가 입양 전에 꾼 입양몽(夢) 이야기와 배냇저고리 이야기를 들려 드릴께요.

감사합니다. 

 

필리핀에서 회원 여기동 드림.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