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트랜스젠더퀴어인권TF

 

 

11 20일은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입니다. 법적 제도가 권위적이고 폭력적으로 지정해버린 성별이 자아가 형성되며 받아들인 젠더와 다르다는 이유로 고립되고 소외되어 떠나버린 동료들을 같이 모여 추모하기 위해 추모의 날을 맞아 거리로 나온게 전이었고, 작년부터는 그리 공공의 장소를 사유하고 트랜스젠더의 생존에 대해 외치는 행사가 둘이나 되었습니다. 행성인 트랜스젠더퀴어인권TF팀은 트랜스젠더퀴어 인권 의제를 고민하는 단체의 행사,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1] <기억, 모습, 살아갈 우리> 촛불문화제 (2019 11 20) 트랜스해방전선[2] <보통의 트랜스들의 위대한 생존> 집회에 참여하며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의 의미를 함께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행사에 다녀오며 느낀 소감을 사진과 글로 남겨보았습니다.

 

 

 

EVE아이: 우리들이 기억하는   모습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인정받고싶은 EVE 아이입니다. 누구나 차별없이 꿈을 꾸고 추억을 그리며 살듯이 나도 남들과 다르지않습니다. 그래서 나는 2020년에 희망합니다. 차별에 당당할 있고 앞으로 행복할 있는 우리들의 모습들을 소망합니다. 아듀 2019, 그리고 2020 해피뉴이어!

 

 

 

정현: 트해 TDoR 참여는 올해가 처음이었고 행진까지 참석했는데, 서울퀴퍼 행진과는 다른 느낌이었어요. 뭔가 동지같은 사람들과 행진을 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즐겁고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라미: TDoR. 우리는 기억합니다. 먼저 떠나 보낸 친구들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다짐합니다. 보통의 트랜스로 위대한 생존을 다짐합니다.

 

 

 

빌리: 16 집회 행성인 트랜스젠더퀴어인권TF 부스에서는 조그맣게나마 행성인에서 떠나보낸 트랜스젠더퀴어 분을 추모하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모모님은 직접 아는 분이지만, 크리스님은 주변 동료들과 소중한 사람들을 통해서만 들어왔던 분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사진으로만 분을 추모하고자 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부스를 지키면서 그에 대한 이야기와 추억들을 듣게 되며 의미가 만들어지는 했습니다. 그를 기억하는 몇몇의 친구들은 현재 동료이며 친구고, 소중한 사람이기에 아마 살아계시다면 정말 높은 확률로 이러한 활동의 장에서 마주치며 서로의 안녕을 빌어주고 있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집회 이후 , 개인적으로 추모할 분이 생겼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성별/젠더이분법적 제도를 각자의 방식으로 거역하는 이들이 여기 있음을 기억합니다. 편견과 낙인에도 가려지지 않고 빛나는 우리가 바로 촛불이고 등불이며 횃불입니다. 변화의 빛을 모아 함께 기억하고 싸울 것을 다짐합니다.

#트랜스젠더추모의날

#우리는여기있다

#TransgenderDayofRemembrance

#TransIsBeautiful

 


[1] http://transgender.or.kr/

[2] https://twitter.com/freetransright

 

 

bit.ly/행성인회원가입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