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원 이야기

[회원 에세이] 퀴어에게 운동이란

by 행성인 2022. 10. 28.

해리(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퀴어에게 운동이란,

 

이 주제를 받고 곰곰이 생각해 봤으나 내가 퀴어를 대표할 순 없으니, 퀴어이자 여성 그리고 내 안의 부치성을 담은 운동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나는 초등학교 이후로 운동과는 담을 쌓은 직장인으로 성장했다. 행성인에서 6년 정도 등산 소모임을 했으나, 그 당시 퀴어 친구가 전무했던 나에게 등산 모임은 유일하게 퀴어 언니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였고, 같이 어울리고 싶은 마음에 가기 싫은 마음을 부여잡고 참여했던 정도가 나의 운동 경험이 되겠다.

 

2019년 12월 31일, 연애하면서 급격히 늘어난 체중과 이별의 아픔을 이겨내 보고자 집 근처에 있는 크로스핏을 등록했다.

 

(여기서 잠깐, 크로스핏이란 여러 종류의 운동을 섞어 단기간에 고강도 운동을 하는 운동으로 다양한 근육을 골고루 발달시키는 것이 목적이며, 역도와 철봉, 맨몸 운동과 유산소를 모두 결합한 운동이다.)

 

레즈비언에게 운동은 필수 요소로 자리 잡을 만큼 뗄레야 뗄 수 없는 정체성이 되었는데, 트위터에선 레즈비언 3대 운동으로 크로스핏, 주짓수, 클라이밍 (절대적으로 트위터 한정의 당사자들이 만든 농담의 밈이다)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이니, 꽤 대표 할 만한 운동이긴 하다. 여성 퀴어들이 왜 이렇게 운동과 캠핑에 열광하는지 모르겠지만...

 

 

그렇다면 나는 왜 크로스 핏에 빠졌을까? 

 

첫 번째는 몸의 변화다.

 

나는 탄탄하지 못한(더 적나라하게 얘기하면 떨리는 살들) 몸을 내보이는 게 부끄러워 한여름에도 반팔과 반바지를 입지 않을 만큼 자신이 없었다. 특히나 부치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여성성이 두드러지는 몸에 대한 부끄러움도 많았는데(부치성이 여성성을 부끄러워 한다는 일반화는 아니다) 지금은 내 몸 구석구석의 건강함들이 먼저 보이기도 하고, 사회에서 다뤄지는 뚱뚱한 여성/마른 여성/평균 체형의 여성 같은 일반적인 형태로 나를 비교하지 않아도 된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 스스로 몸을 만들게 된 과정을 기록해보고(매년 건강검진 결과를 통해서 알 수 있다), 영상과 사진으로 남겨보니 굉장한 변화가 있었다.

 

나는 건강하지 않은 운동 방식을 지양한다. 바디프로필을 찍는다고 건강에 해가 될 정도로 체지방을 감량한다던가, 단 한번의 사진을 남기기 위해 몸을 극한으로 혹사 시켜 운동하는 것들 또한 절대 하지 않기로 스스로에게 다짐했고, 내가 지향하는 운동 방식이 크로스핏이 지향하는 운동의 방향과 맞아 떨어지기도 했다.

 

크로스핏은 다이어트 목적성이 적다. 뭐 시작은 다이어트가 될 수 있겠으나, 하다 보면 다들 강해지기 위해 운동하고 배우려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날의 와드(WOD/Workout of the day)에서 소화해 낼 수 있는 운동이 없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더 단단해지고 많은 운동을 소화할 수 있을지 또 오늘 배운 자세에서 어떤 것들이 부족했는지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운동이기도 하다. 지금까지는 몸에 지니고 있던 과한 체지방들을 줄여나갔다면 이제는 내가 원하는 부위의 근력들을 강화할 수 있는 능력과 몸이 만들어졌다.

 

이렇게 변화된 몸을 통해 처음으로 내 몸을 긍정하고 좋아하게 되었으며, 몸의 곳곳을 관찰 할 수 있게 되었다.

 

게다가 이 운동은 복합 운동으로서 몇 가지 운동을 제외하곤 성 차별이 없는 운동이기도 하다. 무게를 들어야 하는 역도 기반의 경우는 어쩔 수 없는 중량 차이가 있지만, 맨몸으로 하는 운동에서는 성별에 국한되지 않고 연습한 만큼 결실을 맺는 운동이기 때문에 특정 와드에선 여성들이 더 잘 소화해내기도 한다. 가령 GHD sit-up, 반동으로 철봉에 발끝을 터치하는 동작, 피스톨(원 레그 스쿼트), 박스점프오버, 런 등등. 실제 남성과 여성의 운동량도 균일하다.

 

두 번째는 자기 방어 훈련과 정신력을 강화시켜준 것.

 

크로스핏은 인싸 운동이자 헤테로 운동이라는 말이 있다. 여초 회사에서 내가 유일하게 헤테로 남성들과 어울리는 공간이기도 하고, 마초성이 가득한 남성 문화에 속해서 어울리기도 하는 운동이다. 언피씨한 말들이 오가고, 거친 욕설이 난무해서 늘 나의 예민함들을 자극하지만, 거리나 공공장소에서 남성들과의 시비에 대치할 수 있는 멘탈을 기르고 있는 점에선 예상외로 도움이 된달까?

 

매일 마주하는 근육질의 헤테로 남성들과 땀 흘리며 운동하다 보니, 남성들과의 시비와 위험속에서 상황을 이성적으로 판단해 대응 할 수 있는 멘탈을 지닐 수 있게 도와준 운동이기도 하다. 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부딪히는 일들이 있다. 물리적 위협이 오갈 수 있는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는 정신력을 가지려면 비슷한 환경에 익숙해져야 하는데, 그런 면에선 크로스핏 만한 운동이 없겠다는 생각을 해봤다.

 

+ 종종 여성 단체에서 하는 자기방어 훈련을 배워보고 싶기도 했는데, 크로스핏 박스에서는 여기가 실전이구나를 느끼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오랜 시간 나를 부정했고, 퀘스쳐너리라고 생각했던 나의 정체성을 매 순간 깨닫게 해준다. 헤테로 남성들에겐 반말과 거친 모습들을 여과없이 보여주지만, 그 외에 모든 사람들에겐 여전히 다정하게 대하는 나를 보면서 타고난 여성애자의 삶을 매 순간 접하고 있다.

 

 

다만, 아직은 퀴어 프렌들리한 크로스핏 박스를 찾지 못해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에도 나의 내년 목표는 행성인 운영위원장과 상임활동가들이 함께하는 일일 크로스핏 체험기로 꼭 박스에 무지개를 꽂고 와볼 예정이다. 모두가 함께하는 그날까지 투쟁- !

 

 

 

댓글0